민주당 "검찰의 오영훈 제주지사 기소, 비열한 행태 바로잡을 것"
상태바
민주당 "검찰의 오영훈 제주지사 기소, 비열한 행태 바로잡을 것"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더불어민주당 제주도당은 검찰이 오영훈 제주도지사를 공직선거법 위반 혐의로 기소한 것에 대해 23일 성명을 내고 "정치 검찰의 비열한 행태를 바로잡겠다"고 밝혔다.

민주당은 "이번 기소는 야당 현직 도지사에 대한 정치탄압이며 검찰의 기소 내용은 명백히 사실이 아니다"라며 "검찰이 문제 삼은 단체들의 지지선언은 지지하는 후보자에 대한 단순한 지지 의사 표현으로 적법하며 ‘제주지역 상장기업 20개 만들기 협력업무 협약’ 또한 참가 기업들의 자발적인 행사에 선거사무소 공간을 활용할 수 있도록 편의를 제공했을 뿐 어떤 위법행위가 없었다"고 강조했다.

이어 "무리한 기소 앞에 윤석열 정권의 정의는 이미 무너졌다"며 "검찰 스스로 존재의 이유를 부정하고 윤석열 정권의 하수인을 자처하고 있다"고 성토했다.

민주당은 "이번 기소는 검찰총장 대통령의 친위대를 자처하고 있는 검찰이 10.29 이태원 참사, 막말 논란, 외교 참사, 언론탄압 등으로 대통령에게 쏠린 국민의 질타를 돌리기 위한 과잉충성이 빚은 참사"라며 "반등하지 못하고 있는 대통령 지지율 등을 타계하기 위해 더불어민주당과 야당 도지사에 정치적 타격을 입히려는 비열한 꼼수에 지나지 않는다"고 비판했다.

이어 "지금 검찰에 필요한 것은 정의보다는 대통령과 정부여당에 쏠린 국민의 질타를 돌릴 대상뿐인 것으로 보인다"며 "야당 탄압과 국면 전환을 위한 공정하지 못한 수사는 결코 정의로울 수 없다. 이제 모든 진실은 법정에서 명명백백 가려질 것"이라고 강조했다.

민주당은 "우리 당은 현명한 제주도민을 믿고, 모든 방법을 동원해 진실을 규명할 것"이라며 "정권의 하수인이 돼 무리한 수사를 하고 있는 정치 검찰의 비열한 행태를 바로잡기 위해 싸워나갈 것을 약속한다"고 밝혔다. <헤드라인제주>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수정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