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도교육청 예산안 14억 '손질'...IB예산 등 '통과'
상태바
제주도교육청 예산안 14억 '손질'...IB예산 등 '통과'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교육위원회, 내년 예산안 계수조정 의결

제주특별자치도의회 교육위원회는 3일 제주도교육청이 제출한 1조2061억원 규모의 2020년도 교육비 교육비특별회계 예산안에 대한 심사를 마치고 계수조정을 거쳐 수정 의결했다.

계수조정 결과 세출 부분에서 14억 6000만원이 감액 손질된 것으로 나타났다.

삭감된 예산을 보면, 쟁점으로 꼽혔던 IB(국제공인교육프로그램) 운영예산은 7억4330만원 중 1억원만 감액하는 선에서 의결했다.

자율학교 운영은 4억8716만원 중 7540만원, 혼디거념사업운영은 4억여원 중 6190만원, 학교안전교육 지원은 3억8659만원 중 4550만원을 각각 감액하는 것으로 조정했다.

사실상 제주도교육청이 내년에 핵심적으로 추진하겠다고 밝힌 IB 프로그램을 비롯해 제주교육 핵심사업들은 모두 예정대로 추진할 수 있게 됐다.

교육위는 그러나 삭감된 예산 중 1억5000만원을 다목적강당(체육관) 증개축 사업비로 증액시켜 논란의 여지를 남겼다. 내년 교육청이 편성한 다목적강당 증개축 사업비는 90억원대에 이르는데, 여기에 추가로 증액하면서 과다 논란이 일고 있다.

한편, 제주도의회 예산결산특별위원회는 3일부터는 제주도와 제주도교육청 예산안 심사에 돌입했다. <헤드라인제주>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수정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