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찰, 145억 사라진 제주 카지노 사건 관련 공범 2명 추적
상태바
경찰, 145억 사라진 제주 카지노 사건 관련 공범 2명 추적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공범 2명 모두 카지노 직원은 아니...1명 해외 출국
총 120억여원 발견...경찰, 일련번호 대조 등 확인

제주신화월드 내 랜딩카지노에서 현금 145억6000원이 사라진 사건과 관련해, 경찰이 공범으로 추정되는 2명을 추적하고 있다.

제주경찰청은 말레이시아 국적 카지노 자금담당 임원 A씨(55.여)의 공범으로 추정되는 30대 중국인 B씨와 또다른 30대 C씨 등 2명을 업무상 횡령 방조 혐의로 입건해 추적하고 있다고 14일 밝혔다.

B씨는 현재 중국으로 출국한 것으로 확인됐으며, C씨는 현재 우리나라에 머물고 있는 것으로 파악됐다.

이들은 모두 해당 카지노에서 근무하던 직원은 아니었던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은 이들이 A씨와 직·간접적으로 연관이 있는 인물들로 보고 정확한 소재를 파악하는 등 수사를 벌이고 있다.

해당 카지노에는 VIP고객용 금고가 있는 물품보관실이 있는데, 이 금고를 열기 위해서는 카지노 회사의 열쇠와 사용자의 열쇠 2개가 필요하다.

카지노의 VIP고객용 금고를 관리하던 A씨는 해당 카지노 본사 자금 145억여원을 자신의 명의로 된 여러 개의 VIP고객용 금고에 두고 있던 것으로 파악됐다.

A씨는 정해진 절차에 따라 카지노 직원 한 명이 동행한 가운데 금고를 열었고 돈을 유유히 빼낸 것으로 드러났다. 

경찰은 당시 A씨와 동행해 금고를 같이 열었던 카지노 직원에 대해서도 조사를 하고 있다고 밝혔다.

경찰이 최근 145억여원이 사라진 제주신화월드 랜딩카지노의 또다른 VIP고객용 금고 3~4개에서 발견한 현금 81억5000만원은 5만원권 다발로 포장된 상태로 있었던 것으로 전해졌다.

이 금고들은 모두 한 사람의 명의였던 것으로 알려졌다. 이번에 공범으로 지목된 B씨와 C씨는 81억 5000만원이 발견된 금고와 연관된 것으로 알려졌는데, 경찰은 이들이 이 금고의 주인인지, 아니면 단순 관리를 해 온 것인지에 대해서는 확인해줄 수 없다고 밝혔다.

이러한 가운데, 경찰은 제주시 모처에서도 40여억원의 현금을 찾아내면서 이번 수사 중 발견한 현금은 총 120억여원에 이르고 있다. 경찰은 현재 이 돈이 도난된 것으로 신고된 145억여원의 일부인지를 일련번호 대조 등을 통해 확인하고 있다.

경찰 관계자는 "필요한 부분은 강제수사를 통해 진행하고 있다"며 "또다른 공범이 있을 가능성도 열어놓고 추가 수사를 진행 중에 있다"고 밝혔다.

한편, 제주신화월드 랜딩카지노를 운영하고 있는 람정엔터테인먼트코리아는 지난 4일 카지노 금고에 보관 중이던 현금 145억6000만원이 사라진 사실을 확인하고, 5일 경찰에 A씨를 횡령 혐의로 고소했다.

A씨는 지난달 말부터 휴가를 떠난 뒤 현재까지 연락이 두절된 상태다. <헤드라인제주>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수정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