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 카지노 '145억 증발', 갈수록 의문 증폭...사건 실체는?
상태바
제주 카지노 '145억 증발', 갈수록 의문 증폭...사건 실체는?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경찰, 유력 용의자 자금담당 임원 외 공범 2명 추적
또 다른 금고서 120억여원 발견...사건 전모, 자금 출처는?
제주신화월드 랜딩카지노 전경.ⓒ헤드라인제주
제주신화월드 랜딩카지노 전경. ⓒ헤드라인제주

[종합] 제주신화월드 내 랜딩카지노에서 현금 145억원이 감쪽같이 사라지는 사건이 발생해 경찰이 수사를 진행 중인 가운데, 이 사건의 실체를 둘러싼 의문은 갈수록 증폭되고 있다.

증발됐던 돈 중 120억여원은 카지노 내 또 다른 금고와 유력한 용의자가 머물렀던 모처 등에서 발견됐으나, 이 자금이 누구의 것인지 조차 확인되지 않고 있다.

돈을 훔친 사람은 있으나, 돈을 잃어버렸다는 피해자는 없다. 도난 신고를 한 중간 관리자 역할의 카지노만 존재할 뿐이다.

이러한 가운데, 이번 현금 빼돌리기는 다수의 공범자에 의한 조직적 범행일 가능성이 큰 것으로 나타나면서, 사건 배후에 대한 의문까지 제기되고 있다.

이 사건을 수사 중인 제주경찰청은 말레이시아 국적의 카지노 자금담당 임원 A씨(55.여)의 공범으로 추정되는 30대 중국인 B씨와 또다른 30대 C씨 등 2명을 업무상 횡령 방조 혐의로 입건해 추적하고 있다고 14일 밝혔다.

B씨는 이미 중국으로 출국한 것으로 확인됐으나, C씨는 현재 우리나라에 머물고 있는 것으로 파악됐다.

이들은 모두 해당 카지노에서 근무하던 직원은 아니나, A씨 및 카지노 내 금고와 연관이 된 인물들로 지목되고 있다.

이 사건은 최초 제주신화월드 랜딩카지노를 운영하고 있는 람정엔터테인먼트코리아가 지난 5일 카지노 금고에 보관 중이던 현금 145억6000만원이 사라졌다며 A씨를 횡령 혐의로 고소하면서 시작됐다.

카지노측은 고소하기 하루 전인 지난 4일 돈이 사라진 사실을 알았다고 밝혔다.

람정엔터테인먼트의 모회사인 홍콩 란딩인터내셔널은 지난 5일 홈페이지 내부 정보에 "1월 4일 145억 6000만원의 자금이 없어진 것을 발견하고 자금 담당 직원을 찾고 있지만, 연락이 닿지 않고 있다"고 공시했다.

수사에 착수한 경찰은 A씨를 유력한 용의자로 보고 소재 파악에 나섰으나, A씨는 이미 지난 연말 휴가차 외국으로 떠난 뒤 현재까지 연락이 두절된 상태인 것으로 나타났다.

경찰은 인터폴에 수사공조를 요청하며 소재 파악에 나섰다.  

그런데, 지난 13일 도난 당했던 자금 중 120여억원이 회수됐다. 현금이 발견된 곳은 모두 도난 장소와 가까운 거리였다.  

우선 카지노 내 또 다른 금고 3~4개에서 81억 5000만원이 발견됐다. 이들 금고에서는 5만원 신권 다발 상태로 있었던 것으로 나타났다.

란딩카지노에는 VIP고객용 금고가 있는 물품보관실이 있는데, 카지노의 VIP고객용 금고를 관리하던 A씨는 해당 카지노 본사 자금 145억여원을 자신의 명의로 된 여러 개의 VIP고객용 금고에 두고 관리를 해온 것으로 파악됐다.

이 금고를 열기 위해서는 카지노 회사의 열쇠와 사용자의 열쇠 2개가 필요하다.
 
경찰 조사 결과, A씨는 보안 규정의 정해진 절차에 따라 카지노 직원 한 명이 동행한 가운데 금고를 열었고 돈을 유유히 빼낸 것으로 드러났다. 

이 돈이 다른 금고로 분산되어 옮겨졌을 가능성이 큰 상황이다.

경찰은 당시 A씨가 금고를 열때 동행했던 직원에 대해서도 조사를 하고 있다고 밝혔다. 

이번에 공범으로 지목된 B씨와 C씨는 81억 5000만원이 발견된 금고와 연관된 것으로 알려졌는데, 경찰은 이들이 이 금고의 주인인지, 아니면 단순 관리를 해 온 것인지에 대해서는 확인해줄 수 없다고 밝혔다.

이러한 가운데, 경찰은 A씨가 머문 제주시 모처에서도 40여억원의 현금을 찾아내면서 이번 수사 중 발견한 현금은 총 120억여원에 이르고 있다. 

경찰은 이번에 찾아낸 120억여원이 도난 신고된 145억여원의 일부인지를 확인하기 위해 일련번호 대조 등을 하고 있다고 밝혔다.

경찰 관계자는 "필요한 부분은 강제수사를 통해 진행하고 있다"며 "현재까지 확인된 용의자 3명 외에 또다른 공범이 있을 가능성도 열어놓고 수사를 진행 중에 있다"고 밝혔다. 
  
그러나 돈의 출처는 여전히 오리무중이다. 

람정엔터테인먼트코리아와 제주신화월드 리조트 부문 운영사인 람정제주개발은 지난 8일 입장문을 통해 "사라진 자금은 람정엔터테인먼트코리아의 자금이 아니며, 람정제주개발의 자금도 아니다"면서 "제주신화월드 운영과 재정에는 어떠한 영향도 미치지 않는다"고 밝혔다.
 
그러면서도, 이번에 도난당한 자금의 출처 등에 대해서는 명확하게 밝히지 않고 있다.
  
이로 인해 금고에 보관하고 있던 145억원이 적법하게 유입된 자금인지 여부에 대한 의문도 제기되고 있다. 또 금고 내 자금 도난 사건이 단순한 일부 관련자들의 도난 사건인지, 아니면 또 다른 목적이 있는 조직적 사건인지 여부도 주목되고 있다. <헤드라인제주>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수정
댓글 2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이상한 사건 2021-01-14 22:39:48 | 118.***.***.4
홍콩에 돈 잃어버렸다고 공시한 것도 의심스럽다. 분실 공시하고 원 주인에게 돌려주지 않을 명분 만들어 놓은거 아닌가

수수께끼 2021-01-14 20:33:18 | 119.***.***.32
완전 영화같은 사건이네 ㅋㅋ 제대로 수사가 가능할까? 정해진 절차에 따라 금고에서 돈을 빼갔는데, 왜 나중에 신화측은 경찰에 신고? 이건 완전 짜고 치는 고스톱이 아니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