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4.3평화재단 "2022 개정 교육과정 행정예고 철회해야"
상태바
제주4.3평화재단 "2022 개정 교육과정 행정예고 철회해야"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제주4.3평화재단은 최근 논의되고 있는 '2022 교육과정 개정'과 관련한 고등학교 한국사 교육과정 시안 행정예고본에서 필수적으로 이수해야 할 핵심 요소(학습요소)에서 '제주4.3'이 제외된 것과 관련해 24일 성명을 내고 "과거로 회귀 우려가 있는 2022 개정 교육과정 행정예고안 철회를 강력히 요구한다"고 밝혔다.

재단은 "행정예고안이 확정될 경우 제주4‧3을 교과서에서 반드시 다뤄야 할 근거가 사라져 공교육과정에서의 제주4‧3 교육 위축이 예상된다"고 지적했다.

이어 "2015년 개정 교육과정에서 제주4‧3은 8·15광복과 통일 정부 수립 과정을 이해하는 데 알아야 할 ‘학습요소’로 반영되어 고등학교 한국사 모든 교과서에 기술되었다"며 "하지만 이번 행정예고안이 통과되면 교육현장에서의 4‧3교육은 물론 2025년부터 발행하는 교과서에서 제주4‧3에 대한 기술이 의무가 아닌 출판사의 선택사항으로 바뀌어 교육 축소가 불가피하다"고 밝혔다.

이어 "‘냉전체제가 한반도 정세에 미친 영향을 파악하고, 대한민국 정부 수립 과정을 탐색한다’고 기술되었던 성취기준이 ‘자유민주주의에 기초한 대한민국 정부 수립 과정을 탐색한다’로 변경되었을 뿐만 아니라, “통일정부 수립을 위한 노력과 대한민국 정부 수립 과정을 탐색하기 위해 설정되었다.’는 성취기준 해설 또한 삭제됨으로써 4‧3교육이 다시 왜곡과 축소의 대상이 될 것이란 우려를 지울 수 없다"고 덧붙였다. <헤드라인제주>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수정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