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 4.3단체 "개정 교육과정 '4.3 축소', 역사 시계 거꾸로 돌리려는 것"
상태바
제주 4.3단체 "개정 교육과정 '4.3 축소', 역사 시계 거꾸로 돌리려는 것"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제주4·3기념사업위원회를 비롯한 제주도내 4.3단체들은 최근 논의되고 있는 '2022 교육과정 개정'과 관련한 고등학교 한국사 교육과정 시안 행정예고본에서 필수적으로 이수해야 할 핵심 요소(학습요소)에서 '제주4.3'이 제외된 것과 관련해 24일 성명을 내고 "역사이 시계를 거꾸로 돌리려는 시도는 중단돼야 한다"고 주장했다.

이들 단체는 "이번 교육부의 4·3 축소 방침은 공교육 분야에서 국민들이 성취해 온 그동안 4·3진상규명과 명예회복의 노력을 없애는 것에 불과하다"면서 "현행 제주4·3특별법에는 4·3의 역사적 의미를 되새겨 평화와 인권을 위한 교육을 강조하고 있지만 이번 조치는 특별법의 취지마저 퇴색시키는 일임에 분명하다"고 지적했다.

또 "2022년 개정교육과정에서는 교과의 자율성 강화를 명분으로 '학습요소'가 삭제된 상황이다"며 "이번 행정예고가 현실화한다면 공교육 현장에서 4·3교육은 사실상 존재를 잃을 수 밖에 없다"고 밝혔다.

이어 "자유민주주의를 위시한 교과의 자율성 강화를 명목으로 추진되는 이번 교육부의 이러한 조치는 현대사 교육에 있어서 제주4․3을 망각하게 만드는 역사의 퇴보임이 분명하다"며 "다음 세대를 위해 평화와 인권의 교육이 강화되어야 하는 상황에서 이런 상식과 공정에 어긋나는 교육부의 조치는 즉각 중단되어야 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헤드라인제주>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수정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