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4.3왜곡 '체계적 대응' 법률 지원...실태조사.신고센터 운영
상태바
제주4.3왜곡 '체계적 대응' 법률 지원...실태조사.신고센터 운영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권 의원, 4‧3역사왜곡 대응 지원 조례제정 추진
17일 행정자치위원회 회의에서 질의하고 있는 한권 의원. ⓒ헤드라인제주
17일 행정자치위원회 회의에서 질의하고 있는 한권 의원. ⓒ헤드라인제주

제주4.3을 왜곡하는 행위에 대한 법률지원 근거를 마련하고, 왜곡행위에 대한 실태조사와 신고센터 운영의 근거를 담은 조례 제정이 추진된다.

제주특별자치도의회 4‧3특별위원회 한권 위원장(일도1·이도1·건입동)은 '제주도 4‧3역사왜곡 대응 법률 지원 등에 관한 조례안'을 발의했다고 1일 밝혔다.

이 조례안은 △4.3 역사왜곡 행위에 대한 소송 등의 활동에 필요한 비용 지원 및 자문 등의 법률지원 방안 △4‧3역사 왜곡 행위를 예방하기 위한 실태조사 및 모니터링 사업 △신고센터 운영 등의 행.재정적 지원 방안을 담고 있다.

올해 제75주년 4.3추념식을 앞두고 진상보고서와 다른 내용의 현수막이 게시되고, 서북청년단 이름의 단체 집회신고 및 일부 국회의원의 왜곡 발언 행위가 나타나면서 4‧3유족 및 도민사회의 우려가 큰 상황이며, 특히 4.3희생자유족회가 역사 왜곡 발언을 한 국회의원을 명예훼손으로 고소하는 등 법률적 대응이 구체화되고 있는 상황이다.

이와 관련해 한 의원은 4‧3특별위원회 위원장으로서 지난 3월 긴급현안보고 회의를 개최해 4‧3역사왜곡 현수막을 강제 철거하는 발판을 마련했으며, 이런 역사왜곡 행위를 방지하기 위한 조례 마련을 위해 지난 7월 광주광역시의회를 방문해 5.18 법률지원 체계 벤치마킹 사례조사를 실시하고, 지난 8월 '제주 4.3 역사왜곡 대응 법률지원 조례 제정 전문가 좌담회'를 개최한 바 있다.

그는 "4‧3의 기록은 유네스코 세계기록유산 등재를 도전할 만큼 대한민국의 역사를 넘어 세계인의 역사로 자리매김 해나가고 있으나, 일부 4‧3을 왜곡하려는 시도가 나타나고 있으며, 이러한 시도는 단 한번이라도 절대 봐주지 않는다는 선례를 남기는 것이 중요하고, 특히 제주4.3희생자유족회 등 민간 영역의 법적 대응에 함께 힘을 보태기 위해 행‧재정적 지원 방안과 4‧3역사왜곡 신고센터를 둘 수 있도록 근거를 마련하는 조례를 제정했다"면서 "앞으로도 4‧3의 완전한 해결을 위해 필요한 역할에 최선을 다해나가겠다"고 의지를 밝혔다.

한편 이 조례안은 박두화 의원, 김승준 의원, 양홍식 의원, 이상봉 의원, 양경호 의원, 정민구 의원, 박호형 의원, 고의숙 의원, 강하영 의원, 현길호 의원, 정이운 의원, 현기종 의원, 강봉직 의원, 김대진 의원이 공동발의자로 참여했으며, 오는 11일 개회하는 제423회 임시회에서 심사될 예정이다. <헤드라인제주>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딥페이크등(영상‧음향‧이미지)을 이용한 선거운동 및 후보자 등에 대한 허위사실공표‧비방은 공직선거법에 위반되므로 유의하시기 바랍니다.(삭제 또는 고발될 수 있음)
댓글수정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