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도립무용단, '의식으로의 초대 - 巫(무)' 내달 8~9일 무대
상태바
제주도립무용단, '의식으로의 초대 - 巫(무)' 내달 8~9일 무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제주특별자치도 문화예술진흥원(원장 김태관)은 오는 12월 8일 오후 7시 30분과 9일  오후 4시 문예회관 대극장에서 제주특별자치도립무용단(예술감독 겸 안무자 김혜림) 제56회 정기공연 '의식으로의 초대 - 巫(무)' 공연을 개최한다.

제주도립무용단이 준비한 이번 특별공연에서는 국내 국·공립무용단 단체를 모았다. '국·공립무용단 마스터피스 컬렉션'으로 이름 붙인 이번 정기공연은 관객의 오감을 매료시킬 예정이다

김혜림 예술감독은 "제56회 정기공연에서 국내 무용예술의 새로운 지평을 함께 열어갈 인천시립무용단과 국립남도국악원에 깊은 감사의 인사를 전한다"며 "앞으로도 국내외 협업으로 제주 무용예술의 위상을 높여가는 제주도립무용단이 되겠다"고 전했다.

국·공립무용단은 국가나 지방자치단체에서 운영하는 무용단체로 '예술의 공공성'을 중심으로 사회 곳곳의 예술적 발전을 촉진하며, 무용 예술의 다양성과 수준 높은 표현을 지향하고 있다.

이러한 무용단들이 모여 '국·공립무용단 마스터피스 컬렉션'을 선보이는 것은 제주에서 전례 없는 예술적 협력의 새로운 차원을 열어가는 시도이다. 국·공립무용단의 역할과 가치를 강조하며 예술의 경계를 넓혀 나가는 중요한 계기가 될 것으로 기대를 모으고 있다.

이번 무대에서는 각 무용단이 준비한 '종합예술로써의 무속'을 주제로 어느 한 지방에 국한되지 않는 한민족의 공동체 의식을 강조한다. 역동적이고 감동적인 작품을 통해 현대인들이 점차 잊어가는 전통예술의 가치를 상기시켜 민족의식과 삶의 에너지를 전하고자 한다.

먼저, 국립남도국악원이 진도씻김굿을 모티브로 기악, 무용, 성악이 어우러진 '망자의 바다'를 선보인다. 뱃일을 하는 남성과 농사를 짓는 여인의 삶과 죽음의 현장 속에서 과거와 현재를 관통하는 생업에 관한 이야기를 펼쳐낸다.

인천시립무용단은 진오귀굿 모티브의 창작무용 '만찬 – 진, 오귀'를 무대에 올린다. 2017년 초연 이후 인천의 대표 레퍼토리로 자리잡은 한국판 명부 판타지로, 몰아치는 타악 비트 위에 격렬하고 시원한 춤 한 판으로 시원한 카타르시스를 전한다.

제주도립무용단은 제주 영등굿의 배경으로부터 시작된 '외눈박이 섬' 전설을 모티브로 창작된 '신 서사무가 표(票)'를 선보인다. 인류애와 휴머니즘을 말하듯, 완벽해 보이는 신화 속 인물들도 평범한 인간처럼 욕망과 갈등을 극복하고 가슴 아픈 현재를 희생으로 말미암아 본질을 찾게 되는 여정을 그려낸다.

김태관 문화예술진흥원장은 "제주도립무용단을 중심으로 시작되는 국·공립무용단 간의 협업이 각 지역을 예술로 한데 엮은 만큼 최근에 강조되는 '지방시대'에 큰 역할을 할 것"이라고 전했다.

이번 공연의 예매는 11월 27일 오전 10시부터 문화예술진흥원 예매시스템(www.eticketjeju.co.kr)에서 할 수 있다. 관람료는 무료이며, 7세 이상 관람 가능하다. <헤드라인제주>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딥페이크등(영상‧음향‧이미지)을 이용한 선거운동 및 후보자 등에 대한 허위사실공표‧비방은 공직선거법에 위반되므로 유의하시기 바랍니다.(삭제 또는 고발될 수 있음)
댓글수정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