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2공항 반대 시민사회단체 "원희룡 지사 행보 우려스럽다"
상태바
제2공항 반대 시민사회단체 "원희룡 지사 행보 우려스럽다"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제주도내 시민사회단체 등으로 구성된 제주 제2공항 강행저지 비상도민회의는 19일 "지방분권 시대를 역행하는 원희룡 지사의 행보가 심히 우려스럽다"고 지적했다.

전날 원 지사가 제주도의회 제378회 정례회 도정질문에서 제주도의회 '제2공항 갈등해소 특별위원회' 구성과 관련해 공론화 불가 입장을 거듭 밝히며 특위 활동에 선을 그은데 따른 것이다.

비상도민회의는 논평에서 "원 지사가 제2공항 문제를 해결하기 위한 도민공론화 요구도 거부하더니 급기야 도의회의 거듭되는 공론화 협조 요구까지 거부해 사실상 지사로서의 책무를 포기했다는 비판을 받고 있다"며 "손을 맞잡고 당겨주지는 못할망정 어렵게 내민 손을 뿌리친 것"이라고 힐난했다.

또 "원 지사는 도의원들의 협조 요청에도 공론화 반대 입장을 재확인하며 협조를 거부했다"며 "결국 원지사가 지방과 주민의 자기결정권 시대를 역행하는 자기오만에 빠져 권력을 남용하고 있다는 비판을 면하기 어려울 것"이라고 지적했다.

이어 "문재인정부의 국정기조인 지방분권의 핵심은 지방의 자기결정권과 자기결정에 따른 책임"이라며 "지방의 자기결정권에 따라 조직 운영 형식과 방법을 자율적으로 결정하고 결정된 사항에 대한 책임을 지는 것인데, 따라서 도민공론화를 통해 지역의 문제는 지역주민이 주체가 돼 스스로 해결방안을 마련한다는 것은 지방자치의 원칙이자 결론"이라고 강조했다.

비상도민회의는 "그런데 오직 원지사만이 자기 독단과 아집으로 주민의 자기결정권을 박탈하고 독재정치와 다름없는 오만을 부리고 있다는 여론이 높다"고 비판했다.

또 "(원 지사가 도정질문에서 답한) 오라관광단지는 공론화를 통해 결정하겠다는 발언 속의 ‘공론화’는 본인이 제왕적 위치에서 도민의 찬반의견을 나란히 전시하겠다는 권위적이며 위선적인 발상이라는 비판이 많다"며 "도민 ‘공론화’와는 차별화해 지사 자신이 의견을 받는 것만이 ‘원희룡식 공론화’라고 배타적으로 사용하겠다는 구시대적 사고"라고 일침을 가했다.

이어 "(원 지사가) 끝내 도민과 도의회의 공론화 절차를 무시하고 오만에 찬 독재정치를 고집한다면 도민 스스로 방법을 찾아내고 해결할 것"이라며 "도민과 도의회가 원 지사에게 공정한 정치와 정의로운 정치를 행사할 기회를 주는데 이를 거부한다면 그 결과에 대해 어떻게 책임질 수 있을지 심히 우려된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민심이 한번 바뀌면 어떻게 되는지 지난 2016년 찬바람이 부는 겨우 내내 촛불을 들었던 도민들은 똑똑히 기억하고 있다"면서 이번 일로 인해 다시 강력한 촛불투쟁을 전개할 수 있음을 밝혔다. <헤드라인제주>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수정
댓글 3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한심하다 2019-11-20 06:48:34
내 어릴적만해도 제주도 고등학생 평균 신장이 다른 지역보다 작았다. 대부분 제주도가 잘 못 먹을 정도로 어려워서 학생들의 성장도 느리고,키도 작았던 것이다. 이게 오래 전 일이 아니다. 그런데, 지금 몇몇 어른들의 영웅 놀이 한다고 다음 세대의 먹을거리를 발로 차버리고 있다. 한심하다.

자기들이 제주를 지키는 무슨 영웅이나 된 듯이 하는 꼴이... 참나..

여의도나 제주 도의회나 다 똑 같이 자기 정치 생명 밖에 모르는 것들이 모여 있네.

임포트 2019-11-19 17:28:23
남의 행동은 우려스럽고, 자기 행동은 근심스럽고 걱정되지 아니한가?

제주도민 2019-11-19 16:56:08
지금와서 반대파들의 최후의 발악에 같이 놀아나는 언론, 도의회가 더 한심하다. 공론화할거면 공항이 결정되기 전에 예비타당성 조사할 때 할 것이지. 지금와서 파벌놀음에 반대파의 억지 주장에 놀아나는 언론이 더 개탄스럽다.
도지사는 처음부터 일관되게 제주의 미래 먹거리와 지역균형 발전을 천명해 왔고 도지사 선거에도 제2공항을 천명했었고 도민들은 그를 선택했다. 4년이 지난 시점에서 또 다시 시작하자는 거냐? 아니면 제2공항을 완전히 하지 말자는 거냐?
다시 시작하면 뭐가 달라질까? 언론은 지금와서 딴지 거는 행태를 옹호하는 거냐? 뭐든 반대만 하면 그들의 소리를 들어야 하나?
이미 도민이 원해서 결정된 사항을.... 이래서는 아무 것도 할 수 없고 제주도는 한 발도 나아갈 수 없다. 이제라도 나아가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