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태석 의장 "제2공항 갈등해소 특위, 공항건설 반대 구성 아니다"
상태바
김태석 의장 "제2공항 갈등해소 특위, 공항건설 반대 구성 아니다"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제주사회를 갈등의 소용돌이로 몰아넣고 있는 제주 제2공항 문제를 해결하기 위해 제주특별자치도의회가 구성한 제2공항 갈등해소를 위한 특별위원회 구성을 놓고 '제2공항 반대' 의원으로 구성됐다는 논란에 대해 김태석 제주도의회 의장이 19일 "공항건설 반대를 전제한 구성이 아니다"라며 논란에 선을 그었다.

김 의장은 이날 오전 열린 제378회 제2차 정례회 도정질문에 앞서 "제2공항 특위 위원은 각 상임위원장에게 선정을 부탁해 선임한 것"이라고 밝혔다.

그는 "공항건설 반대를 전제한 것이라는 우려는 위원의 구성을 면밀히 살펴보면 그렇지 않다는 것을 알 수 있다"면서 "목적이 선하다면 과정도 선해야 한다는 것을 무엇보다도 제가 누누히 말씀드렸다"며 과정이 공정했다고 강조했다.

다만 김 의장은 "다만 시간 적 제약에 따라 시간을 충분히 드리지 못했다"면서 "연락이 되지 못해 위원장에게 의견을 묻지 못한 의원이 있다"고 해명했다.

그는 또 이날 김장영 교육의원이 특위 사퇴 의사를 밝힌 것과 관련 "해당 상임위원장으로부터 추천을 받았던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김 의원은 이날 입장문을 내고 "특위 구성 방식에 있어 7명 이내로 하되 찬반단체가 동의할 수 있는 중립적인 위원을 의장이 추천하도록 단서조항이 명시됨으로써, 객관적이고 공정성있게 특위가 운영될 수 있을 것이라는 기대감이 있었다"면서 "또 성향에 따른 구성원 인원을 고려했을 때 특위에서의 제 활동과 역할이 매우 미미한 수준이 될 것은 명약관화하다"고 사퇴 이유를 밝혔다.<헤드라인제주>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수정
댓글 1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강도형 2019-11-19 17:21:26
김태석 의장님께서는 중심을 잃으셨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