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귀포 외돌개 인근 절벽서 사진 찍던 50대 남성 추락해 중상
상태바
서귀포 외돌개 인근 절벽서 사진 찍던 50대 남성 추락해 중상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헤드라인제주
ⓒ헤드라인제주

서귀포 외돌개 인근 절벽 위에서 사진을 찍던 50대 남성이 추락해 크게 다치는 사고가 발생했다.

26일 서귀포해양경찰서에 따르면 지난 25일 오전 9시 50분쯤 서귀포시 서홍동 외돌개 인근 폭풍의 언덕에서  50대 남성 ㄱ씨가 8미터 절벽 아래로 추락했다는 신고가 접수됐다.

신고를 접수하고 출동한 해경과 119는 ㄱ씨를 구조해 병원으로 이송했다. ㄱ씨는 의식은 있는 상태였으나, 머리 등을 크게 다친 것으로 알려졌다.

해경 조사 결과 ㄱ씨는 일행과 함께 절벽 위에서 사진을 찍던 중 균형을 잃고 약 8미터 절벽 아래 갯바위로 추락한 것으로 확인됐다.

서귀포해경 관계자는 "최근 인생사진을 찍기 위해 절벽으로 접근하다 추락하는 사고가 종종 발생하고 있는 것 같다"며 "아름다운 사진보다 중요한 것은 안전이다. 사진을 찍기 위해 절벽으로 접근하는 행위는 절대 하지 말아야 한다"고 당부했다.

한편, ㄱ씨가 추락한 폭풍의 언덕은 출입통제구역은 아닌 것으로 확인됐다. <헤드라인제주>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딥페이크등(영상‧음향‧이미지)을 이용한 선거운동 및 후보자 등에 대한 허위사실공표‧비방은 공직선거법에 위반되므로 유의하시기 바랍니다.(삭제 또는 고발될 수 있음)
댓글수정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