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찰, '제주 귀갓길 여성 살해' 20대男 구속 기소
상태바
검찰, '제주 귀갓길 여성 살해' 20대男 구속 기소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제주시민속오일시장 인근에서 귀가하던 30대 여성을 강도살인한 혐의로 구속된 피의자 A씨(28)가 지난 10일 오후 제주동부경찰서에서 제주지방검찰청으로 송치되고 있다. ⓒ헤드라인제주
제주시민속오일시장 인근에서 귀가하던 30대 여성을 강도살인한 혐의로 구속된 피의자 A씨(28)가 지난 10일 오후 제주동부경찰서에서 제주지방검찰청으로 송치되고 있다. ⓒ헤드라인제주

인터넷 방송물 여성 BJ에게 고가의 선물을 하느라 돈을 탕진하게 되자, 지난달 제주시민속오일시장 인근에서 귀가하던 여성을 계획적으로 살해한 20대 남성이 재판에 넘겨졌다.

제주지방검찰청은 28일 강도살인, 사체은닉미수, 사기, 여신전문금융업법 위반 혐의로 A씨(28)를 구속 기소했다고 밝혔다.

A씨는 지난달 30일 오후 6시 50분께 제주시민속오일시장 북쪽 인근 밭에서 편의점 일을 마치고 귀가하던 B씨(30대 여성)를 흉기로 살해하고, 현금 1만원과 신용카드를 훔쳐 사용한 혐의를 받고 있다.

또 범행 후 지난달 31일 오전 0시 30분께 다시 사건 현장을 방문해 시신을 은닉하려다 미수에 그친 혐의도 있다.

A씨는 경찰의 주변 CCTV 등을 통한 탐문 수사 끝에 지난달 31일 밤 10시 48분께 서귀포시내 한 주차장에서 긴급 체포됐다.

긴급 체포된 A씨는 "생활비를 마련하기 위해 범행을 저질렀다"며 범행을 인정했지만, 지난해 12월부터 인터넷 방송물에 빠져 여성 BJ에게 고가의 선물을 주며 돈을 모두 탕진한 것으로 드러났다.

제주서부경찰서는 지난 10일 강도살인, 시신은닉, 신용카드 부정사용 등의 혐의로 A씨의 신병을 검찰에 송치했다.

경찰 조사 결과, A씨는 당초 '생계형 범죄'인 것처럼 진술했지만, 오피스텔 월세가 밀리고 수천만원의 대출을 받게 되자 취객이나 약한 여성을 상대로 돈을 빼앗을 마음을 먹고 흉기를 미리 준비한 뒤, 범행 3일 전인 지난달 28일부터 30일까지 본인 소유의 탑차에서 숙식을 하며 계획적으로 범행 대상을 물색한 것으로 나타났다.

범행 대상을 물색하던 A씨는 사건 현장을 걷고 있던 B씨에게 다가가 돈을 요구하다 B씨가 양산으로 저항하자 수차례 흉기를 휘둘러 살해하고 현장에서 도주했다.

그가 범행 후 사건 현장에 다시 찾아가 시신을 은닉하려는 장면은 주변에 있던 CCTV 영상을 통해 드러났다.

A씨는 B씨를 살해한 뒤 훔친 신용카드로 마트와 편의점 등에서 식료품을 구매한 것으로 알려졌다.

한편, 지난 7일 청와대 국민청원 게시판에는 자신을 피해자 B씨의 아버지라고 소개한 청원인이 '지난 8월 30일 제주도 민속오일장 인근 30대여성 살인사건의 피해자 아버지입니다'라는 제목의 청원이 게시됐다.

이 청원인은 청원글을 통해 "교통비를 아끼며 출퇴근하는 여성을 뒤따라가 가지고 있던 흉기로 가해해서 살인을 했다는 것이 너무도 억울하고 계획적인 살해임이 분명하다"며 울분을 터뜨렸다.

이 청원글은 28일 오후 3시 기준 4만6000여명이 동의했다. <헤드라인제주>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수정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