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원희룡 "제주시청 신청사, 행정체제 개편 감안해 완급 조정"

홍창빈 기자 headlinejeju@headlinejeju.co.kr      승인 2019.02.12 15:19:00     

원희룡도지사제주시연두방문(.jpg
▲ 12일 제주시청 연두방문에서 기자실을 방문한 원희룡 제주도지사. ⓒ헤드라인제주
제주특별자치도가 행정체제개편위원회 권고안을 제주도의회에 제출해 논의가 이뤄지고 있는 가운데, 원희룡 제주도지사가 12일 제주시 연두방문에서 "행정체제 개편을 감안해 신청사 건립의 완급을 조절해 나가겠다"고 밝혔다.

원 지사는 이날 오전 시민과의 대화를 앞두고 기자실을 찾은 자리에서 이같이 말했다.

그는 행정체제개편과 관련해 동제주시와 서제주시를 나누는 문제 등이 논의되고 있는 상황에서 신청사 건립에 대한 방향을 묻는 기자의 질문에 "행정체제 개편이 현안으로 진지하게 다뤄진다면 그걸 감안해 순리에 맞게 해야한다"고 원론적인 입장을 밝혔다.

이어 "그동안 시청사에 대해 이야기 했던 것은 제주시 입장에서 워낙 절박하고 많은 연구 했기 때문에 그걸 추진하면 제주도가 적극 지원하겠다는 것이었다"면서 "제주도가 입장을 정해서 시청 짓겠다고 한건 아니다"라고 강조했다.

원 지사는 "(신청사 건립에 대해서는)제주시의 입장이 가장 중요하다"면서 "또 행정체제 개편이 중요하니 이걸 감안해서 완급 조절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고희범 제주시장도 "4월 중 행정안전부의 (신청사 건립)타당성조사 결과가 나올 것"이라며 "시민의견과 행정체제개편 논의를 보고 결정하겠다"고 말했다.<헤드라인제주>

<저작권자 ⓒ 헤드라인제주(http://www.headlinejeju.co.kr)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홍창빈 기자 headlinejeju@headlinejeju.co.kr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