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대 소프트웨어 인재양성-융합 프로젝트, '나이팅게일 핼퍼' 팀 1위
상태바
제주대 소프트웨어 인재양성-융합 프로젝트, '나이팅게일 핼퍼' 팀 1위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간호사와 환자 연결 'NurseLink+' 앱 개발...2위 '미국행로켓배송, 3위 포티 팀 선정
제주대 소프트웨어 인재양성-융합 프로젝트에서 1위를 수상한 '나이팅게일 핼퍼' 팀
제주대 소프트웨어 인재양성-융합 프로젝트에서 1위를 수상한 '나이팅게일 핼퍼' 팀

제주대학교 산학협력단 부설 지능소프트웨어교육연구소는 지난 25일 도내 고등학생들을 대상으로 한 '2023 소프트웨어 인재양성 - 융합 프로젝트 과정'의 결과물 발표회를 진행했다.

이 프로그램은 제주 지역의 소프트웨어 인재 양성을 목표로 하며, 창의적이고 혁신적인 접근을 통해 학생들에게 실질적인 교육 및 문제 해결 경험을 제공하기 위해 마련됐다.

이번 과정은 '2023 소프트웨어 인재양성' 프로그램에 참여한 도내 고등학교 1~2학년을 대상으로 40명이 선발된 가운데 4인 1팀으로 구성된 멀티모달 프로젝트를 기획하고 기술을 구현하도록 진행됐다.

각 팀은 한 명의 지도교수와 대학생 멘토의 지원을 받으며, 텍스트, 이미지 등 다양한 데이터 모달리티를 활용한 프로젝트를 완성시켰다.

결과물 발표회에서는 총 10팀의 프로젝트를 선보였다. 

소프트웨어, 인공지능 관련 전공의 도내외 전문가들이 평가에 참여한 가운데 1위는 간호사와 환자를 연결하는 'NurseLink+' 앱을 개발한 나이팅게일 헬퍼(Nightingale Helper: 대기고 1명, 오현고 1명, 신성여고 2명)'팀이 차지했다.

'NurseLink+' 앱은 모션 감지를 통한 환자 모니터링, 간호사 인계 도우미 기능, 챗봇을 통한 입원 생활 지원 등을 포함한다. 나이팅게일 헬퍼의 팀장은 "팀원 모두가 기획부터 최종 발표까지 노력해 주어서 좋은 결과를 얻을 수 있었다"고 소감을 전했다. 

2위는 문서 요약과 이미지 캡셔닝 기술을 활용해 본문과 이미지의 일치를 개선하는 시스템을 개발한 '미국행로켓배송(남녕고, 대기고, 오현고, 제주여고 각 1명)'팀이 선정됐다.

3위를 수상한 '포티(서귀포고 1명, 오현고 1명, 제주여고 2명)'팀은 '동네의사 포티' 앱을 통해 알약 분류 및 질병 정보 제공 기능을 선보였다.

이번 대회에서 주목할만한 성과를 보인 세 팀에게는 내년 1월 해외 연수 프로그램의 참여 기회가 주어진다.

제주대 지능소프트웨어교육연구소 관계자는 "이번 프로그램 성과를 바탕으로 앞으로도 제주 지역 내 소프트웨어, 인공지능 인재 양성에 더욱 힘쓰겠다"고 말했다. <헤드라인제주>

제주대 소프트웨어 인재양성-융합 프로젝트에서 2위츨 차지한 미국행로켓배송' 팀 ⓒ헤드라인제주
제주대 소프트웨어 인재양성-융합 프로젝트에서 2위츨 차지한 미국행로켓배송' 팀 ⓒ헤드라인제주

 

제주대 소프트웨어 인재양성-융합 프로젝트에서 3위를 수상한 '초티'팀 ⓒ헤드라인제주
제주대 소프트웨어 인재양성-융합 프로젝트에서 3위를 수상한 '초티'팀 ⓒ헤드라인제주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딥페이크등(영상‧음향‧이미지)을 이용한 선거운동 및 후보자 등에 대한 허위사실공표‧비방은 공직선거법에 위반되므로 유의하시기 바랍니다.(삭제 또는 고발될 수 있음)
댓글수정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