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 교도소.감사위 전수검사 모두 '음성'...한숨 돌렸다
상태바
제주, 교도소.감사위 전수검사 모두 '음성'...한숨 돌렸다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직원이 확진판정을 받으면서 대규모 집단감염이 우려됐던 제주교도소의 경우 전원 음성 판정을 받으면서, 방역당국이 안도의 한숨을 내쉬었다.

제주특별자치도는 4일 이뤄진 진단 검사에는 제주교도소와 감사위원회 소속 공직자 등에 대한 검사 결과 

제주교도소 수용자와 종사자 등 총 861명(수용자 633명, 교도관 등 직원 228명)에 대한 전수조사 결과, 이들은 전원 음성 판정을 받았다.

또한 제주특별자치도 감사위원회 소속 공무원 확진에 따라 진행된 57명도 모두 음성 통보를 받았다.

제주도는 교도소내 수용자와 종사자 등 총 861명이 음성 판정을 받았지만, 이후에도 상황을 예의주시하며 교정 시설내 코로나19 특별 관리에 나설 계획이라고 밝혔다.

교정시설은 여러 사람이 함께 생활하는 집단 생활 시설이자 폐쇄 공간인 만큼 타 지역에서는 집단발병이 이어지고 있는 상황이다.

이에 제주도는 취약점, 보안조치 유무 등의 상황을 상세히 파악하고 면밀히 상황에 대응하며 집단 감염을 사전 예방하겠다는 계획이다.

지난 4일 제주교도소내에서 코로나19 진단검사가 시행되는 동안 교도소 내부는 코호트 수준으로 외부 출입을 차단했던 것으로 파악됐다.

환자 발생 시 동선이 겹쳐 대규모 집단 감염으로 이어질 가능성이 높기 때문에 검사자들의 입·출구의 동선을 별도로 분리해 검사 완료자와 대기자의 동선이 혼재되지 않도록 했다.

또한 진단 검사 결과가 나올 때까지 격리할 수 있도록 구내식당을 폐쇄하고 모두 도시락으로 식사를 해결했다.

방역당국은 이를 위해 검체 채취에 따른 필요 물품과 검체 채취방법을 상세히 교육하는 한편, 확진자 발생상황에 대비해 119 음압구급차를 이용한 환자 이송도 대기했다.

방역물품 지원도 이뤄졌다. 제주 교도소내 KF94 마스크 3만부를 배부했으며, 한길정보통신학교(제주소년원)에도 3천부의 마스크를 배부했다. 감염예방 차단을 위해 레벨D 방호복 등의 보호장비에 대한 추가 지원도 논의하고 있다.

특히 한길정보통신학교내 수용소년과 직원에 대해서 코로나19 진단검사도 논의하고 있다.

현재 시설 내 수용소년은 33명, 교도관 등 직원 55명으로 파악되고 있다.

검체 채취를 위한 상세 전수검사 방법과 절차 등이 최종 논의되는 대로 추진할 계획이다.

확진자 발생 시 위험도에 맞게 분산될 수 있도록 인원수별로 단계별 대응 매뉴얼도 최종 검토 중이다.

1~2명 소수인원에 대한 확진자가 발생 시에는 제주교도소내 별도 격리시설(2실)을 마련해 관리할 방침이며, 3~25명의 소규모 감염이 발생했을 시에는 격리 수용동 1개소를 별도 공간으로 분리해 관리할 계획이다.

35명 이상 대규모 감염이 발생할 경우에는 격리 수용동을 추가로 운영하는 방안도 논의되고 있으며, 중증도별로 무증상 환자와 경증, 중증도 이상의 환자에 대한 치료나 관리 방법도 상세히 검토가 이뤄지고 있다.

앞서 확진판정을 받은 제주교도소 총무과 직원과 관련해 자가 격리자는 총 7명으로 모두 가족이다.

이들은 모두 14일간의 자가 격리에 들어간 상태다.

해당 확진자는 도 방역당국의 역학조사 상에서도 확진판정 이전 1월 1일 연휴 기간 동안 출근이 이뤄지지 않아, 제주교도소 내 접촉자는 없는 것으로 파악됐다.<헤드라인제주>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수정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