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해군기지 부대 내 '기습시위' 강정 활동가 2명 징역형
상태바
제주해군기지 부대 내 '기습시위' 강정 활동가 2명 징역형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명 실형 1명 집행유예 선고...방조혐의 2명 무죄

지난 3월 서귀포시 강정동 제주해군기지 부대에 들어가 '군사기지 없는 평화의 섬' 플래카드를 들고 항의시위를 전개한 강정마을 활동가들에게 징역형이 선고됐다.

제주지방법원 제2형사부(재판장 장찬수)은 24일 군용시설손괴 등 혐의로 기소된 송모씨에게 징역 2년을, 함께 기소된 류모씨에게 징역 2년에 집행유예 3년을 선고했다.

다만 군용시설손괴방조 등 혐의로 함께 기소된 윤모씨와 최모씨에게는 무죄를 선고했다.

이들은 지난 3월7일 오후 2시 10분쯤 4명이 부대 철조망을 절단하고, 이들 중 2명이 부대 내로 들어가 시위를 전개한 혐의로 기소됐다.

당시 이들은 '군사기지 없는 평화의 섬', '구럼비야 봄 잠 잘 잔' 플래카드를 들고 항의시위를 벌였다.

송씨와 류씨는 재판 과정에서 "해군에 방문을 신청했지만 해군이 허가하지 않아 불가피하게 부대 안에 들어갔던 것"이라고 주장했다.

재판부는 "동기, 목적에 따라 정당성 인정받을 수 있겠지만 목적을 관철하기 위한게 인정되거나 긴급성 등이 있다고 보기 어렵다"며 정당행위 주장을 받아들이지 않았다.

이어 "위반 정도는 중하진 않지만, 군용물이고 허가없이 들어갈 수 없는 군사시설 군용물건을 손괴했다"면서 "일반건조물침입과는 다르다. 위법성과 비난가능성을 높게 판단했다"고 양형사유를 밝혔다.<헤드라인제주>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수정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