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도, 경찰에 신천지 교인.교육생 16명 위치추적 요청
상태바
제주도, 경찰에 신천지 교인.교육생 16명 위치추적 요청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제주특별자치도는 28일 코로나19 차단을 위해 제주지방경찰청에 연락이 닿지 않은 신천지 교인 10명과 교육생 6명 총 16명 대한 위치추적을 공식 요청했다고 밝혔다.

우선, 제주도는 신천지 교인 646명 가운데 연락이 되지 않던 12명 중 2명과는 오늘(28일) 연락이 닿았다고 밝혔다.

연락이 되지 않은 나머지 10명에 대해서는 위치확인이 필요하다고 판단해 이 같이 조치하고, 이들에 대한 정보를 직접 경찰에 전달하면서 신속한 확인을 요청했다.

제주도는 10명 중 2명은 도외에 있으며, 각각 군복무, 해외거주 등인 것으로 신천지 측을 통해 파악하고 있다.

이와 함께  신천지 교육생 102명과 전화연결을 시도한 결과, 28일 오후 5시 현재 27명과 추가로 연락돼 총 96명에 대한 전화 문진을 마치고 연락이 닿지 않은 나머지 6명 역시 경찰에 소재 파악을 의뢰했다.

한편 이날 오후 5시 기준 도내 신천지 관련 코로나19 유증상자 2명이 추가 확인돼 검사 대상 유증상자는 총 10명(교육생 7, 교인 3)으로 늘어났다.

이 중 5명(교육생 4명, 교인 1명)에 대한 검사가 진행 중이며, 이날 오후 8시쯤 결과가 나올 것으로 예상되고 있다.

나머지 5명(교육생 3명, 교인 2명)에 대해서도 오후에 검사 의뢰했다.<헤드라인제주>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수정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