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도, 신천지 교육생 등 8명 ‘유증상’...33명은 연락두절
상태바
제주도, 신천지 교육생 등 8명 ‘유증상’...33명은 연락두절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추가 신천지 교육생 102명 중 69명 통화, 28일 저녁 검사결과 확인

제주도내 신천지 교인과 교육생 가운데 8명이 코로나 바이러스 감염증-19(코로나19) 의심증세를 보여 제주도 방역당국이 진단검사에 나섰다.

제주특별자치도는 신천지 교육생 6명과 교인 2명에 대해 코로나 진단검사를 실시한다고 28일 밝혔다.

앞서 27일 밤 신천지 교육생 명단을 넘겨받은 제주도는 오전부터 전화를 통해 문진을 실시했고, 이중 69명과 전화를 통해 유증상자 6명을 확인했다.

이와 함께 지난 26일부터 조사.관리 중인 신천지 교인에 대한 추가 모니터링 과정에서, 기존 무증상자 중 유증상자 2명을 추가 확인해 정밀 검사 중이다.

이들에 대한 조사 결과는 오늘(28일) 저녁쯤 확인될 예정이다.

한편 제주도는 지난 27일 밤 11시 30분경 중대본으로부터 도내 신천지 교육생 102명의 정보를 제공받고, 전화 연결과 유증상자 확인 및 검사 등을 실시했다.

연락이 닿지 않은 나머지 신천지 교육생 33명에 대해서도 지속적으로 전화 연결을 시도하고 있다.

중대본이 통보한 제주도내 신천지 교인은 총 646명으로, 이중  코로나 바이러스 감염증-19 의심증세를 보였던 36명은 모두 음성으로 판정됐다.

제주도는 교인들 중 연락이 닿지 않은 12명에 대해 경찰에 소재파악을 의뢰했다.

신천지 측에서는 이 12명 중 중 3명은 해외 및 도외 거주자이고, 나머지 9명은 도내 거주자라고 협조과정에서 밝힌 것으로 알려졌다.

이에 따라 제주도는 우선 신천지 교인 9명의 소재파악을 위해 경찰(보건복지부)에 협조 요청 공문을 시행키로 했고 도외 거주(국외 포함)자로 주장된 3명에 대해서는 계속 확인할 방침이다.<헤드라인제주>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수정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