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영진 예비후보 "농가부담 경감 농산물 운송비 지원"
상태바
김영진 예비후보 "농가부담 경감 농산물 운송비 지원"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영진 예비후보. ⓒ헤드라인제주
김영진 예비후보. ⓒ헤드라인제주

오는 4월15일 실시되는 제21대 국회의원선거 제주시 갑 선거구에 출마하는 자유한국당 김영진 예비후보는 30일 총선 공약으로 "제주농산물 운송비 지원을 통한 가격경쟁력 제고와 농가 부담 경감을 위해 노력할 것"이라고 밝혔다.

김 예비후보는 "전국 평균보다 5배 이상 높은 제주의 1차산업 비율 특성상 육지부로 출하하는 농산물의 95% 가량을 해상운송에 의존하고 있다"고 밝혔으며, "앞으로 유통환경 변화에 부응한 항공운송과 함께 해상운송비 지원을 통해 농가 부담을 감소시킴으로써 1차산업 경쟁력을 키워나가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어 현재 연 740억원에 이르는 규모의 해상운송비와 관련해 "4개 농산물에 한정된 지원은 현재 지방비에서 부담(33억규모)되는 미미 한 상태로 문재인 대통령이 대선공약으로 밝힌 국비 지원은 전혀 이뤄지지 않고 있다"면서 "대통령 공약사항임을 근거로 재차 기재부에 연 500억원 규모의 운송비 지원을 요구해 반드시 관철 시키겠다"고 약속했다.

그는 "농산물의 신선도 유지가 상품의 가치를 결정하는 중요한 기준으로서 소비자의 욕구를 충족시키기 위해서는 빠른 유통체계 마련이 요구되고 있는 것이 현실"이라며 "따라서 제주농산물의 유통체계 환경이 빠르게 변화되고 있고, 산지 생산 식자재의 인터넷판매의 확대 등 항공운송이 담당해야 할 기능과 역할은 그 어느 때보다도 중요하다고 강조하며, 도서 지역 농산물에 대한 공급체계 점검과 합당한 지원을 국가가 일부 부담해야 한다"고 말했다.

김 예비후보는 "앞으로 항공, 해상 운송비 50% 지원이 이뤄지면 농가 부담이 상당 부분 감소되고, 가격경쟁력이 강화된다"며 "향후 온라인 판매 등 택배 물량의 증가가 예상됨에 따라 농가 생산물의 신선도를 유지시키기 위한 노력 또한 잊지 않겠다"고 말했다.<헤드라인제주>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딥페이크등(영상‧음향‧이미지)을 이용한 선거운동 및 후보자 등에 대한 허위사실공표‧비방은 공직선거법에 위반되므로 유의하시기 바랍니다.(삭제 또는 고발될 수 있음)
댓글수정
댓글 1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공약 2020-01-30 13:06:59 | 220.***.***.229
대통령 선거때는 공약해 놓고 지키지는 않고
공약 했으면 국비 지원을 당연히 해 줘야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