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도 렌터카 감차, 대기업 뭉쓰기...도내 업체만 피해"
상태바
"제주도 렌터카 감차, 대기업 뭉쓰기...도내 업체만 피해"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도의회 "대기업 감차거부 손놓고, 차고지증명제는 강요"
"감차거부 기업, 계열사 호텔 등 공무원 투입해 점검하라"
123123.jpg
▲ 17일 열린 제주도의회 환경도시위원회 행정사무감사에서 김용범 의원과 박원철 위원장이 질의를 하고 있다. ⓒ헤드라인제주
17일 열린 제주특별자치도의회 환경도시위원회의 제주도 교통항공국 등에 대한 행정사무감사에서, 렌터카 감차를 통한 수급조절을 주 내용으로 한 '총량제'에 대해 대기업 렌터카 회사들이 거부해 진행중인 소송이 도마에 올랐다.

더불어민주당 김용범 의원은 이 자리에서 "감차를 거부한 대기업 소속 회사 5곳이 제멋대로 렌터카 요금을 인하하고 있다"면서 "이로 인해 결과적으로 도내 업체만 죽어나고 있다"고 지적했다.

이어 "소송중인데도 불구하고 취하하지 않겠다고 한다"면서 "행정에서 안일한 생각을 하고 있는데, 여러 가지 방안을 총동원해야 한다"고 주문했다.

김 의원은 "도민들은 차고지증명제로 인해 어려운 심정을 토로하면서도 말을 듣고 있는데, 행정은 대기업이 하는 행태는 묵인하고 있다"면서 "이런 것들은 경우에 맞지 않다"며 거듭 강력한 대응을 촉구했다.

박원철 위원장도 강력한 대응을 촉구하며, 필요할 경우 해당 대기업의 계열사 영업장에 공무원들을 다수 투입해 현장점검을 펼쳐 페널티를 부과하라고 주문했다.

박 위원장은 "(렌터카 감차거부)소송을 하고 있는 대기업들은 우리 제주도에서 호텔.카지노.면세점.리조트.여행사 등을 다 운영하고 있다"면서 "해당 호텔 등에 하루에 공무원 10번씩 파견해 불법.부조리 다 잡아내면 말을 듣지 않겠나"라고 주장했다.

그는 현대성 제주도 교통항공국장을 향해 "제주도 교통난도 줄이고 건강한 렌터카 문화도 바로잡고 교통질서도 잡겠다는 정책인데, 시행도 못하고 대기업 횡포에 물러선다는 것에 대해, 주무국장으로 자존심 상하지 않느냐"면서 "이 업체가 운영하는 골프장.카지노.여행사 전부다 현장을 점검해서 의회에 보고하라"고 주문했다.<헤드라인제주>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수정
댓글 1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정의사회구현 2019-10-18 09:19:47
집권당 의원이란 작자가 쌍팔년도도 아니고 저런 발언을??

사전에 도지사랑 교감을 한 건지 모르겠으나

그렇게 막무가내로 할거면 제주만 톡립을 하는게 낫지 않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