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제주도의회, 대정해상풍력발전사업 부동의하라"

홍창빈 기자 headlinejeju@headlinejeju.co.kr      승인 2019.09.18 09:26:00     

핫핑크돌핀스, 대정해상풍력사업 부동의 촉구

제주특별자치도의회가 18일 개회하는 제376회 임시회에서 대정해상풍력발전사업에 대해 심사하는 가운데, 돌고래 보호단체인 핫핑크돌핀스가 성명을 내고 사업 부동의를 촉구했다.

이 단체는 "대정해상풍력발전사업은 황금어장을 강탈하는 문제, 어업인의 생존권을 박탈하는 문제, 국가 지정 해양보호종 남방큰돌고래의 서식처를 파괴하는 문제, 해안가에서 겨우 1km 남짓 떨어져 있어 경관침해와 연안생태환경의 악화 등 숱한 문제를 안고 있다"면서 "그런데 제주도청은 오로지 사업 통과만을 목적으로 관련 절차를 밀어붙이며 합리적인 문제제기마저 모두 묵살시켰다"고 비판했다.

이어 "지구 지정 예정지는 공유수면으로서, 동일1리 어업권에서 완전히 벗어난 지역"이라며 "이곳에 거대한 발전시설 18기가 지어지면 과연 가파도와 마라도로 이어지는 아름다운 해안경관 및 해양생태계에 미치는 영향이 얼마나 클지에 대해 제주도민들에게 지금까지 얼마나 자세한 정보가 가감 없이 제공됐는가"라고 의문을 제기했다.

또 "제주도민 모두가 주인인 공유수면에 회복 불가능한 거대 시설을 지어놓으면 이로 인해 망가지는 해양생태계와 멸종위기 해양동물의 서식처에 대한 책임은 누가 질 것인가"라며 "자세한 정보도, 설명도, 책임소재도 없이 무조건 짓고보자는 무책임을 우리는 도대체 언제까지 용인해야 하는가"라고 꼬집었다.

이 단체는 "우리는 원희룡 도지사가 지역 주민과 어업인 의사를 무시한 채 제주도의 보물 대정 앞바다를 발전사업자에게 팔아넘기는 행위를 즉각 중단할 것을 엄중히 촉구한다"면서 "제주도의회가 주민수용성도 얻지 못했고, 어업인과 도민의 생존권을 짓밟으며, 황금어장을 강탈하고, 중요 해양보호생물 남방큰돌고래의 서식처도 파괴하고, 해양생태계에도 악영향을 주게 될 대정해상풍력발전사업을 부동의해 폐기시킬 것을 강력히 촉구한다"고 밝혔다.<헤드라인제주>

<저작권자 ⓒ 헤드라인제주(http://www.headlinejeju.co.kr)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홍창빈 기자 headlinejeju@headlinejeju.co.kr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