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제주 총량제' 반대 대기업 렌터카 규탄...수급조절 동참하라"

신동원 기자 headlinejeju@headlinejeju.co.kr      승인 2019.06.28 11:46:00     

전국렌터카사업조합연합, 대기업 영업소에 렌터카 수급조절 동참 촉구
"제주관광 최대 수혜자인 대기업 렌터카, 교통난은 나 몰라라" 성토

107.jpg
제주특별자치도가 지난달부터 렌터카 감차를 통한 수급조절을 주 내용으로 한 '총량제'를 시행하는 것에 대기업 제주영업소 렌터카들이 이에 반대하며 소송을 제기하자, 전국 렌터카업체들이 이를 비판하며 대기업 영업소도 수급조절에 동참할 것을 강력 촉구하고 나섰다.

전국렌터카사업조합연합은 28일 오전 제주도의회 도민의방에서 기자회견을 갖고, "대기업 렌터카들은 제주도에서 추진하는 렌터카 수급조절 감차사업에 적극 동참하라"고 촉구했다.

이날 기자회견에서는 전국렌터카사업조합연합 소속 전국 15개 지역 조합 중 서울지역을 제외한 14개 조합 이사장이 참석한 가운데, 대기업 렌터카 업체에 대한 규탄이 이어졌다.

이들은 지난해 12월 열린 동반성장위원회에서 렌터카 사업이 '중소기업 적합업종'으로 지정됐는데도, 대기업들이 과욕을 부려 교통난 해소 등을 위한 제주도의 감차 정책에 제동을 걸고 있다고 비판했다.

이들은 "H사 등 제주에 영업소가 있는 대기업 렌터카들은 사유재산 침해 등의 이유를 대면서 렌터카 수급조절에 반대하면서 소송을 제기했다"며, "이 업체들은 대기업들은 제주도에서 호텔, 카지노 골프장, 면세점, 리조트, 여행사 등 여러가지 사업들을 하면서 많은 수익을 올리고 있어 제주관광의 최대 수혜자이면서도 자신들의 돈벌이 과정에서 악화된 교통난은 나 몰라라 하고 있다"고 꼬집었다.

이어 "제주에서도 렌터카 업체 128곳 중 119개 업체가 제주도에서 추진하고 있는 렌터카 수급조절에 적극 동참하고 있다"며 "감차가 이뤄지면 수요와 공급이 균형을 이룰 수 있고 교통사고나 도로정체, 주차난 등 사회적 비용이 크게 줄어들어 도민과 관광객이 상생할 수 있음에 따라 대승적 차원에서 소송을 포기하고 렌터카 수급조절에 동참하기로 했던 것"이라고 밝혔다.

그러면서 "사유재산 침해는 대기업보다는 제주도내 업체들이 더 큰 피해를 보고 있다"며, "도내 업체들은 이제야 할부가 막 끝난 차량들을 감차하는 부담을 안고 뼈를 깎는 고통 속에서 중고차 시장에 내다 팔야아 하지만, 대기업 영업소들은 본사 또는 육지부 각 영업소로 이관할 수 있어 피해보는게 크지 않을 것"이라고 말했다.

이들은 "전국렌터카사업조합은 제주도에서 추진하는 렌터카 수급조절에 따른 감차사업에 적극 지지를 보낸다"며 "앞으로도 대기업과의 소송전 등에 적극 협력해 나갈 것"이라고 천명했다.

아울러 "소송을 진행하고 있는 대기업에서도 대기업 렌터카 사업이 중소기업 적합업종으로 지정된 만큼 제주도내 중소기업과의 상생협력차원에서 소송을 취하하고 제주도민과의 공존공생과 대승적인 차원에서 렌터카 수급조절 감차사업에 적극 동참하길 바란다"고 거듭 강조했다. <헤드라인제주>

<저작권자 ⓒ 헤드라인제주(http://www.headlinejeju.co.kr)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신동원 기자 headlinejeju@headlinejeju.co.kr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