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2019 제주감귤박람회 11월8일 개막...야간 개장도 추진

원성심 기자 headlinejeju@headlinejeju.co.kr      승인 2019.05.21 16:01:00     

11월8일~12일, 서귀포농업기술센터 일원

감귤.jpg
▲ 사진은 지난해 열린 2018 제주감귤박람회 개회식 모습. ⓒ헤드라인제주
제주 감귤의 우수성을 널리 알리기 위한 2019 제주감귤박람회가 오는 11월8~12일 귀포농업기술센터 일원에서 열린다. 특히 올해는 관람객들의 방문 편의를 위해 오후 8시까지 야간 개장을 한다.

제주특별자치도가 주관하고 사단법인 제주국제감귤박람회조직위원회(위원장 양병식)가 주최하는 '2019 제주감귤박람회'는 올해 7회째다.

이번 박람회는 50년 감귤산업역사를 재조명하고 새로운 감귤산업 100년 준비를 위한 발전방향 제시와 미래 발전상에 초점을 두고 150여 개 기업‧단체 참여 등 관람객 10만 명을 목표로 추진된다.

주요 행사로는 개막식, 축하공연, 폐막식 등 공식행사와 함께 △국내외 감귤, 농․특산물, 농기자재 등 전시행사 △감귤 유통․가공․품종 컨퍼런스, 바이어상담회 등 학술행사 △우수감귤품평회, 감귤요리경연, 감귤가요제 등 경연행사 △감귤토크콘서트, 금물과원퍼포먼스, 감귤 따기체험 등 다채로운 문화행사 및 체험 프로그램을 계획 중이다.

올해는 관람객들의 방문 편의를 위해 개막식부터 3일간 오후 8시까지 야간 개장을 추진한다. 감귤품평회 수상자 직거래장터 운영, 지역 주민참여 확대 및 공모를 통한 체험․감귤가요제․문화경연대회 등을 추가해 운영할 계획이다.

더불어 사전행사로 5월 '감귤꽃길 걷기', 8월 '풋귤 홍보'행사도 준비 중이다.

지난해 11월 7일부터 13일까지 열린 '2018 제주국제감귤박람회'에는 총 15만여 명이 관람객이 방문해 393억 원의 경제적 파급효과가 발생한 것으로 분석됐다.

양병식 조직위원장은 "도내 경제를 지탱하고 있는 감귤산업의 미래 100년을 위해 국민 과일을 넘어 세계 과일로 부상할 수 있도록 농업인, 도민, 관광객 등 모두가 만족할 수 있는 감귤 박람회가 될 수 있도록 준비하고 있다"고 전했다.<헤드라인제주>

<저작권자 ⓒ 헤드라인제주(http://www.headlinejeju.co.kr)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원성심 기자 headlinejeju@headlinejeju.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