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서귀포 해상에 기름 유출한 어선 20여일만에 적발

신동원 기자 headlinejeju@headlinejeju.co.kr      승인 2019.05.13 18:05:00     

제주도 서귀포 해상에서 기름을 흘려보낸 어선이 해경의 끈질긴 수사로 20여일만에 적발됐다.

서귀포해양경찰서는 서귀포항에서 해상에 연료를 유출한 혐의(해양환경관리법 위반)로 서귀포 선적 29톤 어선 A호의 기관장 김모씨(54)를 입건해 조사하고 있다고 13일 밝혔다.

해경에 따르면 A호는 지난달 19일 오전 10시 50분께 서귀포항에 정박해 연료 이송작업을 하는 과정에서 경유 20리터를 해상에 유출한 혐의를 받고 있다.

해경은 현장조사와 제주항 해상교통관제센터(VTS), 서귀포수협 등의 폐쇄회로(CC)TV를 확인 등의 끈질긴 수사 끝에 지난달 22일 기름 유출 혐의 선박으로 A호를 특정했다.

이어 지난 10일 서귀포항으로 입항하는 A호의 기관장을 상대로 그간 수집한 증거들을 제시해 해당 혐의에 대한 시인 진술을 받아냈다.

서귀포해경 관계자는 "기관장 등을 상대로 정확한 기름유출 경위를 조사할 예정"이라면서 "서귀포항에 입출항하는 선박이 증가함에 따라 해양오염예방활동과 교육을 강화하겠다"고 말했다. <헤드라인제주>

<저작권자 ⓒ 헤드라인제주(http://www.headlinejeju.co.kr)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신동원 기자 headlinejeju@headlinejeju.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