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제주 시민단체 "비자림로 확장공사 모든 절차 무기한 중단하라"

홍창빈 기자 headlinejeju@headlinejeju.co.kr      승인 2018.11.08 14:56:00     

"절차 의혹, 제2공항 해결때까지 중단해야"

IMG_0792.jpg
'비자림로를 지키기 위해 뭐라도 하려는 시민모임'은 8일 오후 제주도의회 도민의방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제주도정과 도의회는 비자림로 관련 의혹이 해소될 때까지 대안도로 등 모든 절차를 무기한 중단하고, 제주 가치에 맞는 도로 계획을 재수립하라"고 요구했다.

이 단체는 "비자림로 건설과정을 살펴보면 주민 숙원사업이란 명분으로 경제적 이해관계와 정치적 이해관계가 복합돼있다는 강한 의심을 갖게 된다"면서 "도정도 의회도 제주만의 소중한 가치를 보존하고 도민들의 삶의 질을 고려한 장기간의 계획 없이 눈앞의 이익에만 몰두하며 경제적, 정치적 이해관계에 따라 움직이면서 제주도는 어느새 도로.난개발.쓰레기.자동차 천국이 돼 도민들의 행복한 삶은 사라져 버렸다"고 성토했다.

이어 "비자림로 계획 및 실행 과정에 대한 의혹이 해소되고 제2공항이 재추진되기 전까지 우회도로를 포함한 일체의 비자림로 관련 절차를 중단하라"면서 "비자림로에 대한 주민불편을 해소하기 위해 도로 확장이 아닌 다양한 방법을 강구하고, 현재 베어진 비자림로 현장을 시민교육의 장으로 활용하라"고 요구했다.

또 "1000 그루 가까운 나무가 베어지고 수십억원의 예산이 사용돼야 공사 중단이 이뤄졌다. 첫 단추부터 잘못 시작된 계획과 절차의 결과"라면서 "이 모든 과정에 대해 도와 의회는 책임을 분명히 인식하며 도민들에게 사과하라"고 말했다.

시민모임은 "'국제자유도시' 비전에 맞춰 수립된 도로 계획을 전면 폐기하고 제주의 가치와 조화를 이루는 새로운 도로 계획을 수립하라"면서 "현재의 도로 계획을 전면 폐기하고 제주의 지속가능성, 면적과 인구, 타당성, 생태계를 고려해 도로계획을 다시 수립하라"고 거듭 요구했다.<헤드라인제주>

<저작권자 ⓒ 헤드라인제주(http://www.headlinejeju.co.kr)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홍창빈 기자 headlinejeju@headlinejeju.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