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의원님 프리패스' 논란 김포.제주공항 직원 징계

홍창빈 기자 headlinejeju@headlinejeju.co.kr      승인 2018.09.18 10:32:00     

김성태 국회의원 김포.제주공항 신분증 확인 생략 감사결과

지난 4월 자유한국당 김성태 국회의원이 신분증 확인절차 없이 김포공항과 제주공항에서 국내선 항공기를 이용할 수 있도록 해 준 공항공사 직원들에게 징계가 내려졌다.

18일 한국공항공사 공항 보호구역 출입통제 위반 특정감사 결과 보고에 따르면 공사는 김포와 제주공항 직원 7명에 대해 징계 및 경고, 주의 조치를 내렸다.

지난 4월 7일 김 의원은 김포공항에서 신분증 없이 제주행 항공기를 탑승했고, 이 과정에서 김포공항 직원은 김 의원의 신분증을 확인하려던 특수경비원에 "별도 보고하겠다"며 만류하고 보호구역인 출발장으로 안내한 것으로 조사됐다.

제주공항 직원은 김포공항에서 김 의원이 신분증 없이 공항을 이용한다는 사실을 듣고도, 이튿날인 8일 별도의 조치 없이 신분증 확인 없이 공항을 이용할 수 있도록 한 것으로 전해졌다.

이에 대해 공항공사 감사실은 해당 김포공항 직원에 징계 요구를, 제주공항 직원 및 특수경비원 감독 직원 등에게 경고 및 주의 조치를 요구했다.<헤드라인제주>

<저작권자 ⓒ 헤드라인제주(http://www.headlinejeju.co.kr)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홍창빈 기자 headlinejeju@headlinejeju.co.kr

2개의 의견이 있습니다.
profile photo
....... 2018-09-18 12:09:32    
공항직원은 업무규정을 철저히 준수해야하는 데... 특정인은 국회의원이라,,,,신분증 확인없이 항공기 탑승을 허용토록 했으니 말이 안나와요....
220.***.***.119
profile photo
망나니 2018-09-18 12:08:56    
참 개념없는 국개의원이네요 그런데 벌은 엄한 사람이 받고 참 현실이 슬프네요
175.***.***.209
삭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