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제주공항 '광역복합환승센터' 중심 5천세대 신도시 개발

홍창빈 기자 headlinejeju@headlinejeju.co.kr      승인 2018.07.11 10:52:00     

제주공항 주변지역 개발 구상안 용역결과 공개
복합환승센터 중심 주거.학교.병원.쇼핑 등 조성

제주국제공항 주변 지역에 광역복합환승센터를 중심으로 해 5000세대 규모의 새로운 도시를 개발하는 계획이 제시돼 주목된다.

제주특별자치도는 (주)삼안과 제이피엠엔지니어링에 의뢰해 지난해 6월부터 진행해 온 '제주공항 주변지역 개발구상 및 기본계획 수립용역' 결과를 11일 공개했다.

이 용역결과에 담긴 제주공항 주변 개발 구상안은 광역복합환승센터를 중심으로 한 새로운 도시개발 방향을 제시했다.

제주도 관문도시의 기능을 갖게 되는 이 신도시는 '제주웰컴시티'를 컨셉으로 해 관문도시, 복합도시, 자족도시로서의 역할을 제시하고 있다.

'관문도시'는 광역복합환승센터와 연계를 통한 제주의 관문역할 수행하는 것을 말하며, '복합도시는 주거․상업․문화․공공이 일체화된 복합 생활공간 조성하는 것을 말한다. '자족도시'는 지식기반산업 유치를 통한 신성장 거점으로 육성한다는 구상이다.

2.jpg
▲ 제주국제공항 주변지역 개발구상도. ⓒ헤드라인제주
주요 도입 기능에서는 광역복합환승센터와 복합문화, 주거, 숙박, 업무시설 등을 주 기능으로 제시했다. 여기에 쇼핑, 의료, 체육시설을 부기능으로, 특화공원 및 진입광장 등을 연계기능 시설로 도입할 것을 제안했다.

도시시설의 기본구상 계획도를 보면, 공항로변 서측으로는 광역복합환승센터, 공항 인근으로는 상업․의료․숙박용도, 특화공원, 교통지원시설 등이 조성된다.

또 공항로 남측으로는 5000세대 규모의 주거용도 및 학교 등이 들어선다.

공항로 동측으로는 복합문화․업무용도 등을 배치한다는 계획이다.

또 공항로변으로 폭 50m의 진입광장을 조성해 제주 관문으로서 도민과 관광객을 위한 열린광장을 조성하고, 흘천 주변으로 대규모 문화․생태․쉼 4계절 휴양공간으로 특화공원을 조성하는 방안도 제시했다.

용역진은 스마트시티, 저탄소 녹색 생태도시, 셉티트, 유니버셜디자인, 저영향개발(LID), 지능형 교통시스템(ITS) 등을 도입해 향후 개발계획 수립시 세부 내용을 담아낼 계획이라고 밝혔다.

제주특별자치도는 지역주민이 중심이 되고 공감하는 주민 소통.참여형 계획 수립을 위해 이번 용역 착수 전에 주민설명회를 실시했고, 용역 진행과정에서 주민협의체를 구성해 주민의견은 최대한 반영했다고 밝혔다.

제주자치도는 앞으로 도민이 공감하고 실행 가능한 최적안을 도출하기 위해 개발구상 및 기본계획(안)에 대해 11일자로 열람공고를 하고, 오는 31일까지 주민의견 수렴 절차를 진행한다고 밝혔다.

12일 월성마을을 시작으로, 지역주민과 토지소유자를 대상으로 공항주변 5개 마을별 설명회도 개최하기로 했다.

오는 18일 오후 3시에는 제주도농업인회관 대강당에서 공청회를 개최해 도민들의 의견을 수렴할 예정이다.

제주자치도는 의견수렴이 마무리되면 이를 토대로 10월말까지 개발구상 및 기본계획안 보완작업을 마무리하고, 2019년부터 도시개발구역 지정 및 개발계획을 수립 등 본격적인 사업추진 절차를 진행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헤드라인제주>

20180711_101315_Burst04.jpg
▲ 이양문 제주도 도시건설국장이 11일 제주공항 주변지역 개발구상안에 대해 발표하고 있다. ⓒ헤드라인제주
송봉섭 총괄계획관(한밭대 건축학과 교수)이 11일 제주공항 주변지역 개발구상안에 대해 발표하고 있다. ⓒ헤드라인제주

<저작권자 ⓒ 헤드라인제주(http://www.headlinejeju.co.kr)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홍창빈 기자 headlinejeju@headlinejeju.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