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타운하우스.아파트 활용 기업형 불밥숙박업 잇따라 적발

홍창빈 기자 headlinejeju@headlinejeju.co.kr      승인 2018.06.19 12:02:00     

자치경찰단-사진(201806.jpg
▲ 자치경찰단에 적발된 타운하우스. ⓒ헤드라인제주
제주에서 타운하우스와 아파트 등을 활용해 불법숙박업소를 운영해온 이들이 적발됐다.

제주자치경찰단은 숙박영업신고를 하지않고 숙박공유사이트인 '에어비앤비' 등을 통해 모객한 관광객을 대상으로한 불법숙박영업 행위 15건을 적발했다고 19일 밝혔다.

이번에 적발된 곳은 주거목적이 아닌 부동산 투기목적인 일명 '세컨하우스' 등으로 주택을 구입한 후 숙박업으로 신고하지 않고 영업하는 행위와 타운하우스 단지 내 다수의 건물을 매입 또는 임대해 영업하는 기업형 숙박영업행위를 해온 것으로 알려졌다.

자치경찰은 미신고 숙박업 행위에 대해 '공중위생관리법' 위반 혐의로 입건 조치하고, 주인미거주 민박업행위는 '농어촌정비법' 위반으로 행정기관에 통보했다.

이들 가운데 S하우스 대표 박씨(55)는 서귀포시 면지역 소재 본인 소유 타운하우스(6채) 및 지인 소유 아파트(2채)와 타운하우스(2채)를 관리하면서 주방시설 등 편의시설을 갖추고 1박당 20만원에서 40만원 상당의 숙박 요금을 받고 불법영업해온 것으로 조사됐다.

또 다른 K하우스 대표 김모씨(53)는 타운하우스 내 5세대에서는 주택 소유자 명의로 농어촌민박신고를 한 후 민박업 신고 이후에는 거주여부를 일일이 확인하지 못하고 있는 점을 악용해 실제로는 소유자가 거주하지도 않으면서 1박당 20만원 상당의 숙박료를 받고 운영하다가 적발 됐다.

자치경찰단 관계자는 "앞으로도 숙박시설 이용자들의 안전과 제주관광 이미지 쇄신을 위해 지속적으로 관계기관과 협조해 불법 숙박영업이 근절될 수 있도록 지도·단속을 강화해나갈 방침"이라고 밝혔다.<헤드라인제주>

<저작권자 ⓒ 헤드라인제주(http://www.headlinejeju.co.kr)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홍창빈 기자 headlinejeju@headlinejeju.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