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재난대책본부, 제주도 폭설 비상체제 근무...제설작업 '총력'

홍창빈 기자 headlinejeju@headlinejeju.co.kr      승인 2018.01.11 15:32:00     
댓글 2

상황회의-(3).jpg
▲ 11일 열린 제주도 긴급 대처상황보고회. ⓒ헤드라인제주
제주특별자치도 재난안전대책본부는 11일 제주도에 폭설이 내리면서 크고작은 피해가 이어지고 있음에 따라 위기관리상황을 비상Ⅱ단계로 격상하고, 제설작업에 장비와 인력을 집중 투입하는 등 재해대책 추진에 나서고 있다고 밝혔다.

제주자치도는 이날 오전 11시 재해재난종합상황실에서 원희룡 제주도지사 주재로 대설특보에 따른 긴급 대처상황보고회를 개최하고, 관계기관 및 부서에 재난예방 활동에 철저를 당부했다.

재난안전대책본부는 비상Ⅱ단계 상향근무와 더불어 동절기 제설 계획에 따라 유니목 등 제설장비 23대와 동원인력 46명을 투입해 교통 현장을 점검하고 도민 통행에 불편이 없도록 신속히 제설 작업을 실시 중이라고 밝혔다.

특히 대설 및 강풍 등에 따른 예방 및 안전관리를 위해 13개 협업부서와 유관기관 간의 협조체계를 구축하며 재해대책을 추진하고 있다고 밝혔다.

시설물 안전사고 예방을 비롯해 △항공기 결항 체류객 관리 △재난상황 안내 및 전파 △주요도로변에 대한 제설 작업 △농작물 및 하우스 피해 관리 △어선대비 조치 △상수도관 동파 방지 △재해구호물자 관리 △대중교통 운행상황 점검 및 교통흐름 관리 등을 확인하며 위험요인에 대처하고 있다.

상황회의-(1).jpg
▲ 11일 열린 제주도 긴급 대처상황보고회. ⓒ헤드라인제주
제주공항의 경우 이날 오전 8시 33분부터 대설특보로 인한 활주로 제설작업으로 항공기 운항이 임시 중단됐으나 오전 11시 25분을 기해 항공기 운항이 정상화됐고, 제주지방항공청, 공항공사와 협의를 거쳐 운항시간 연장조치도 검토 중이라고 밝혔다.

원희룡 지사는 "오늘 밤과 내일 오전까지 영하로 기온이 떨어지고 강풍과 눈이 계속될 것으로 전망됨에 따라 피해 예방활동과 안전관리에 철저를 기해달라"고 주문했다.

원 지사는 "오늘 오전 도로상황을 예측하지 못하고 차를 가지고 나왔다가 일부 구간에서 차를 불법 주차하거나 도로 구조상 운행이 될 수 없도록 세워버린 사례들이 있던 것으로 알고 있다"면서 "주요 도로 뿐 아니라 도민들이 이용하는 이면도로나 지선도로, 비탈길 등 주요 교통 취약 지역에 대한 파악을 통해 행정시와 읍면동과 협업해 신속한 대처가 필요하고, 대중교통의 흐름도 원활이 이뤄질 수 있도록 지원해 시민들이 애를 먹지 않도록 해 달라"고 시달했다.

전성태 행정부지사도 "도민들에게 재난문자서비스를 이용해 기상특보상황을 긴급 전파해 사전대비를 철저히 안내해달라"면서 "폭설 및 강풍으로 인한 항공기 결항 발생시 도민 및 관광객이 불편이 없도록 수시 모니터링을 실시하며 재난취약지역 사전 현장점검을 실시해 위험요인을 즉각 조치할 것"을 요청했다. <헤드라인제주>

<저작권자 ⓒ 헤드라인제주(http://www.headlinejeju.co.kr)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홍창빈 기자 headlinejeju@headlinejeju.co.kr
관련기사

* 4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될 수 있습니다.

2개의 의견이 있습니다.
profile photo
러거 2018-01-12 22:26:56    
제주도 산지20년 넘었는데 폭설이 내릴때마다 이면도로는 아예 제설작업자체도 없고 동사무소직원들도 코빽이도 볼수없음.돈이 많아서인지는 몰라도 도로에 조명설치는 잘하더만 주민은 생각안하는 동사무소 뭐하러 공무원월급주는지 이해가 안감
112.***.***.234
profile photo
공무원 2018-01-15 08:38:46    
직접해라 청소
공무원 바빠요
211.***.***.166
삭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