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강정평화영화제 '대관 불허'..."정치적 편향성 때문?"

홍창빈 기자 headlinejeju@headlinejeju.co.kr      승인 2016.04.13 10:40:00     

영화제 조직위 "대관불허는 사전검열에, 표현의 자유 침해" 비판

271785_172821_4741.jpg
▲ 서귀포예술의전당 전경. ⓒ헤드라인제주
서귀포예술의전당이 '정치적 편향성'을 이유로 강정국제평화영화제에 대관을 불허해 사전검열 및 표현의 자유 침해 논란이 거세게 일고 있다.

13일 강정평화영화제 사무국에 따르면 서귀포예술의전당은 12일 영화제 측에 예술의전당 사용을 불허한다는 입장을 담은 공문을 보냈다.

영화제 측은 지난달 15일 서귀포예술의전당에 이달 23일부터 26일까지 나흘 간의 대관신청을 접수했지만, 예술의전당은 한달 가까이 결정을 미뤄왔다.

예술의전당은 지난달 31일 영화제 측으로부터 상영작 34편에 대한 상세한 내용이 담긴 서류를 제출 받았고, 이 가운데 7개 작품이 영상물등급위원회 홈페이지에서 등급내용이 검색되지 않는다는 이유 등으로 대관 승인을 보류해 왔다.

이에 영화제 측은 영화진흥위원회로 부터 등급내용이 검색되지 않는다는 7개 작품을 포함해 34편의 모든 작품에 대해 상영작 등급면제 신청을 완료해 추천서류를 발급받기까지 했지만 대관승인은 이뤄지지 않았다.

이 과정에서 영화제 측은 "서귀포예술의전당으로부터 영화제가 내걸고 있는 '제주 평화의 섬'은 운동권들이 사용하는 용어고, 영화제가 내건 '강정평화'는 결국 정부의 정책에 반대하겠다는 것으로 해석되기 때문에 대관 승인을 보류하고 있다는 입장을 들었다"고 주장했다.

271785_172822_4854.jpg
▲ 지난 2월 17일 열린 강정국제평화영화제 개최를 위한 시민모임 기자회견. ⓒ헤드라인제주DB
예술의전당은 "상영예정 영화 중 7편이 영상물등급위원회로부터 등급을 부여받지 못했고, 내용상 사회적으로 갈등이나 혼란을 줄 여지가 있는 영화도 있다고 판단, 이에 대한 검토를 하고 있다"고 밝혔다.

반(反) 정부적 성격 등을 이유로 대관승인을 보류하고 있다는 영화제 측의 주장에 대해서는 "너무 과도한 측면이 있으나 저희는 행정기관이다. 이 부분은 영화제 측도 인정하는 부분"이라며, 일부 인정하는 뉘앙스를 내비치기도 했다.

이후 영화제 측은 입장자료를 내고 "서귀포시 당국은 서귀포예술의전당의 강정국제평화영화제 대관 보류 문제에 대해 전향적인 자세를 갖고 조속한 해결에 적극 나서라"고 예술의전당의 대관승인을 촉구했지만, 결국 예술의전당은 12일 밤 영화제 측에 '대관불허' 입장을 담은 공문을 보냈다.

공문에는 '전체적으로 정치성을 띠고 있고 편향성의 우려가 있어 공공시설인 예술의전당 대관은 부적절한 것으로 결정했다'고 밝히고 있다.

이에 대해 영화제 측은 "제1회 강정국제평화영화제를 서귀포예술의전당에서 영화제를 개최하고자 많은 노력을 기울였지만, 서귀포시청과 제주도정의 비협조와 불허 등으로 현실적으로 힘들어 졌다"며 "좀 더 치밀하게 준비하지 못한 미숙함에 사과의 말씀 드린다"고 전했다.

이어 "서귀포시와 서귀포예술의전당의 위법한 사전 검열 행위와 헌법에 보장된 표현의 자유 침해 행위를 엄중히 규탄하며, 가처분 신청 등 법적 대응을 준비하고 있다"며 "또 영화제를 강정마을에서 치르기 위해 현재 마을회와 긴밀하게 협의해 영화 상영 장소를 마련 중이다"고 밝혔다.

이들은 "모든 논란과 탄압에도 불구하고 제1회 강정국제평화영화제는 2016년 4월 23-26일 강정마을 일대에서 성공적으로 치러질 것"이라며 "강정국제평화영화제는 영화인들의 잔치이자, 문화예술을 향유하는 축제"라고 설명했다.

영화제는 "우리는 제주도와 강정의 아픔을 보듬고 고통에 공감하며, 사회적 갈등이 된 사안에 대해 영화를 통해 서로 대화하고, 이해하자는 취지로 제1회 강정국제평화영화제를 강정마을에서 개최할 것"이라며 "이후 이 영화제가 평화를 바라는 모든 제주도민의 명실상부한 문화축제로 자리매김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헤드라인제주>

<홍창빈 기자 / 저작권자 ⓒ 헤드라인제주 무단전재및 재배포 금지>

홍창빈 기자 headlinejeju@headlinejeju.co.kr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