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 '크레인 고공시위' 협상 결렬...장기화 우려
상태바
제주 '크레인 고공시위' 협상 결렬...장기화 우려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고공시위222.jpg
제주지역 건설 노동자들이 크레인에 매달린 승용차 안에 들어가 아찔한 고공시위를 펼치는 것과 관련, 업체와의 협상이 결렬되면서 사태의 장기화가 우려되고 있다.

19일 전국건설인노동조합 제주지부에 따르면 이날 오후 4시 노조와 A업체 간 협상이 이뤄졌으나 의견차이를 좁히지 못하고 결국 결렬됐다.

A업체는 농성 전 제시한 2000만원의 보상금 이상은 협의가 불가능하다는 입장을 고수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노조측은 "공사를 발주한 제주도청 담당부서 과장님들과 입회 하에 공식적인 대화를 요청했는데 도청에서 거절했다"며 제주도정의 '책임회피'에 대해 비판했다.

한편 노동자들은 이날 오전 6시쯤부터 제주시 연동 신광사거리 인근에서 크레인에 매달린 승용차 내부에 1명이 탑승한 상태로 고공 시위를 시작했다.

시위에 나선 노동자들은 "현장안전사고는 누구 책임인가", "발주처와 시공사는 안전사고에 대한 책임을 지고 수습하라"고 요구했다.

한편 이날 시위는 지난달 8일 제주시 해안동 산 291-10 한라산국립공원 임시야적장에서 발생한 25톤 유압크레인 전도사고 때문인 것으로 전해졌다.

노조는 전날 많은 비가 내려서 지반이 약해졌음에도 사업주가 작업을 강행하다가 발생한 사고임에도, 시공사나 하도급 건설업체는 물론 발주처인 제주특별자치도 상하수도본부 등도 모두 "나 몰라라" 하며 책임을 전가하고 있다고 주장했다.

노조측은 "사고 당일 크레인은 현장에 오전 7시30분 도착 후 현장 확인 후 지반이 약해서 작업이 위험하다고 (사업자측에) 말씀을 드렸으나, 무리하게 작업을 지시했다"면서 "어쩔 수 없이 작업을 하는 도중 오후 4시쯤 현장 관계자가 중량물 작업을 지시하기에 재차 지반이 약해서 위험하고 작업이 불가하다고 말했으나 사업자측은 언성을 높이며 무리하게 작업지시를 했다"고 주장했다.

이날 노조의 고공시위 과정에서 확성기를 과도하게 사용하면서 경찰은 '사용중지' 명령을 내린 상황이다.

또 주변에 접근 금지선을 설치하는 등 만일의 사태에 대비하고 있다. <헤드라인제주>

고공시위444.jpg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수정
댓글 6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크레인기사 2019-08-19 23:06:29
시끄러웠죠.저도잠설첬어요.대통령까지 노총끼고도니까 경찰들은 죽을맛이지요.아니 공권력이 이민갔나봐요.잠설치게 해서죄송해요.다시그러면 그때 전부나가요 전국노총인가 ㄱㄴ들 쓰러버지리자구요

다크서클 2019-08-19 20:51:32
하.. 전 4시에 전쟁일어난줄..무서워서 불도 못키고
밖에만 보고잇엇어요.. 노래도 정말 이상해요.. 정신병걱릴거처럼 경찰관아저씨랑 4-8시까지
통화한듯해요... ㅋㅋㅋㅋㅋ


어용노조라 2019-08-19 19:29:23
8월 19일 새벽부터 신광로터리 및 제주도청 일대에서 열리고 있는 방송차 집회는 "전국노총"이라는 곳에서 진행하는 것으로 민주노총과는 전혀 관계가 없습니다.

관련해 민주노총으로 착각하고 계십니다.

참고로 전국노총은 한국노총 산하 10여개 단위노조가 탈퇴하고 만든 곳입니다.

전국노총은 국정교과서를 찬성하고, 자유한국당 홍준표를 대선후보로 지지하고, 정부의 노동개악에 동조하고, 민주노총 파업을 비난해온 "어용노조"입니다.

ekrha742 2019-08-19 19:25:37
저도 너무 힘들어요ㅠㅠ 오늘 새벽4시부터 저난리라서 잠도 못자고 출근했는데ㅠㅠ 지금 저녁8시가 다되는데도 똑같네요.. 공중에매달리는건 맘대로하는데 제발 노래라도 꺼주세요 제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