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고유정 "제 입장 진술 기회 달라" 요청했다가 '퇴짜'

홍창빈 기자 headlinejeju@headlinejeju.co.kr      승인 2019.09.16 17:35:00     

재판부 "변호사가 써 온 것 아니냐...직접 수기로 작성해 오면 기회 줄 것"

전 남편을 살해한 혐의로 재판을 받고 있는 고유정(36)이 16일 법정에서 처음으로 입을 열며 입장을 진술할 기회를 달라고 요청했다. 그러나 이 입장진술 요청이 변호인이 써준 원고를 낭독하기 위한 차원으로 판단한 재판부가 거부하면서 진술서 낭독은 이뤄지지 못했다.

고유정은 이날 오후 2시30분 제주지방법원 201호 법정에서 제2형사부(재판장 정봉기 부장판사) 심리로 열린 제3차 공판에서 진술 기회를 줄 것을 재판부에 요청했다.

이날 재판이 시작되자 고씨측 변호인은 "피고인의 입장을 진술할 수 있게 하고 싶다"며 의견서를 제출했다. 지난 1차 공판에서는 재판부가 모두 진술 기회를 줬으나 하지 않았던 고유정이 이번에는 미리 준비된 내용을 갖고 진술기회를 요구한 것이다.

그러자 재판장은 "피고인이 본인의 재판에 이익이되는 것에 대해 시간을 달라고 하면, 시간을 드리는게 정당할 것 같다"면서도 "내용이 전반적인 변론이라고 하면, 증거 조사를 마치고 나서 피고인 신문을 통하거나 최후의 진술을 통해서 해야 한다"며 증인신문이 이뤄지는 이날 공판에서 고씨가 입장을 밝히는게 적절하지 않다고 지적했다.

이어 고씨측이 제출한 의견서를 읽은 재판장은 "재판부가 보기에 (고유정)본인이 한 것이 아니라 변호인이 써 온 것으로 보인다"면서 "모두 진술때 (변호인에게)상당한 시간을 허용해 드렸는데, 꼭 하고 싶은 말이 있다면 직접 작성하거나 미리 작성해 온다면 진술할 기회를 드리겠다"고 말했다.

그러자 고씨 측 변호인은 "피고인에게 들었던 내용을 듣고 작성했기 때문에 (모두진술과)겹치는 부분이 있겠으나, 타이핑만 제가 한 것으로 (제출한 의견서는)기존에 제가 제출했던 의견과 다르다"고 강조했다.

이에 재판부는 "그러니까 변호인이 작성한 것이지 않나"라고 지적한 뒤, 고유정을 향해 "피고인의 진술이 내용이 옳은지 그른지를 판단하는 시간인데 지금 시간을 달라고 하니 좀 난감하다"면서도 다음 기일에 10분 정도의 발언 시간을 주겠다고 밝혔다.

지난 2차 공판때 까지 입을 다물고 있던 고유정은 "(변호인과)접견할 수 밖에 없고, 서류를 따로 드릴 수 있는 방법이 없었다"고 말하며 흐느꼈다.

그러자 법정에서는 고유정을 향한 욕설이 쏟아졌고, 재판부가 이를 제지하기도 했다.

고유정은 "변호사님께서 의견서를 제출하라고 했는데, 제가 할 수 있는 방법이 접견이거나 편지를 써서 제 마음을 전달하는 것 밖에 없다"면서 "(제출한 서류는)변호인이 그 말을 토대로 작성해 준 것"이라고 밝혔다.

이에 재판장은 "다른 재판에서도 (피고인들이)하고 싶은 이야기가 있으면 수기로 작성한다. 수기로 작성해 온다면 충분히 시간을 드리겠다"며 고유정의 요청을 받아들이지 않았다.<헤드라인제주>

<저작권자 ⓒ 헤드라인제주(http://www.headlinejeju.co.kr)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홍창빈 기자 headlinejeju@headlinejeju.co.kr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