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제주 어린이집, '중금속' 기준치 초과...환경안전성 '불안'

윤철수 기자 headlinejeju@headlinejeju.co.kr      승인 2019.07.22 13:24:00     

제주시, 70곳 검사 결과 26곳서 중금속 기준치 초과

제주시내 어린이집을 대상으로 환경안전성 검사를 실시한 결과 다수 어린집에서 기준치를 초과한 중금속이 검출된 것으로 나타났다.

제주시는 유해물질의 노출에 민감한 어린이들의 건강 보호를 위해 지난 3월부터 5월까지 환경안전기준 준수여부에 대한 검사를 실시했다.

대한산업안전협회에 의뢰해 이뤄진 이번 검사에서는 최근 5년 이내 점검을 받은 적 없는 70개소를 대상으로 실시됐다.

중금속 간이측정기(XRF, X-ray fluorescence)를 이용해 보육실 내부의 도료, 마감재, 바닥재 등에 대한 검사를 실시한 결과, 26곳에서 중금속 허용기준을 초과한 수치가 나왔다. 나머지 44개소는 허용기준에 적합한 것으로 나타났다.

제주시는 중금속 기준치를 초과한 어린이집에 대해 자체적인 시설개선을 권고해, 현재 23개소가 '적합' 수준으로 개선한 것으로 확인됐다고 밝혔다. 나머지 3개소는 현재 시설개선이 추진 중이다.

제주시 관계자는 "어린이 보육실은 원생들이 항상 생활하는 공간인데, 환경유해물질에 노출될 경우 아토피, 알레르기 비염 등의 환경성 질환이 우려된다"면서 "어린이들이 쾌적한 공간에서 생활할 수 있도록 환경안전성 검사를 철저히 해나가겠다"고 말했다. <헤드라인제주>

<저작권자 ⓒ 헤드라인제주(http://www.headlinejeju.co.kr)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윤철수 기자 headlinejeju@headlinejeju.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