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제주도-JDC, 실무 정례협의회...예래단지.헬스케어 논의결과는?

홍창빈 기자 headlinejeju@headlinejeju.co.kr      승인 2019.06.13 18:08:00     

"예래단지, JDC와 토지주간 협의가 선행돼야"

7a27d6fb-5456-4124-8f33-2be.jpg
제주특별자치도와 제주국제자유도시개발센터(JDC) 실무 정례협의회가 13일 오후 4시 제주도청 본관 2층 삼다홀에서 열렸다.

실무 정례협의회에서는 제주도에서 김현민 기획조정실장, 문경진 정책기획관, 정태성 특별자치제도추진단, 강만관 예산담당관 등이 참석했다. JDC에서는 임춘봉 경영기획본부장, 손봉수 기획조정실장, 권오정 정보관리실장, 김경훈 첨단사업처장 등이 자리했다.

김현민 제주도 기획조정실장은 “제주도와 JDC는 도민 삶의 질 향상, 제주 발전 견인 등 공동의 목표가 같다”며 “헬스케어타운이나 예래주거단지 등의 어려움을 함께 협력해서 하나의 해결 방법을 찾아야 한다”고 강조했다.

임춘봉 JDC 경영기획본부장은 “도민 삶의 질과 제주 가치 증진을 위해 양 기관이 힘을 맞대면 도민에게 돌아갈 수 있는 것이 더욱 많다”며 “실무협의회는 분기별로, 정례회는 반기별로 개최해 보다 자주 협의하며 궁극적으로 도민이 행복할 수 있도록 노력하자”고 피력했다.

제주도는 이날 회의에서 지역사회 내에서 제기된 JDC 이관, 지역주민 수익 환원, 개발 피로감 등의 우려를 전하고 향후 JDC의 전향적인 역할 변화를 강력히 당부했다고 밝혔다.

또 예래휴양형 주거단지와 헬스케어타운 관련 사업 정상화 방안도 적극 논의됐다.

이와함께 JDC가 현 상황을 타개할 수 있는 진전된 대안을 속도감 있게 마련해 도민 사회에 제시될 수 있도록 사업 집행기관으로서의 역할을 충실히 이행해 줄 것도 촉구했다고 전했다.

제주도는 예래휴양형단지 문제오 관련해, "JDC와 토지주간의 협의가 선행돼야한다”며 “요청이 있다면 사업 당사자가 함께 참여하는 과정에 제주도도 함께 참석해 적극 협력 하겠다"는 입장을 거듭 전했다.

이에 JDC는 "예래단지와 관련해 토지주와 적극적으로 만나 절차대로 협의를 진행할 것”이라며 “앞으로 버자야와의 협의 사항에 대해서도 도와 적극적으로 공유 하겠다”고 답변했다.

헬스케어타운 정상화 방안과 관련해 제주도는 적극적인 지역주민과의 협의를 비롯해 이전에 공문 등으로 요청한 녹지사업 정상화 방안에 대한 계획 등을 다시 요구했다.

또 도의회에서 요청하는 내용인 △JDC 지역농어촌진흥기금 출연금 개선 △면세점 수익의 지역 환원 확대 등도 JDC에 전달했다. <헤드라인제주>

<저작권자 ⓒ 헤드라인제주(http://www.headlinejeju.co.kr)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홍창빈 기자 headlinejeju@headlinejeju.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