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제주, 해안경관 복원 추진...방치된 초소 철거

홍창빈 기자 headlinejeju@headlinejeju.co.kr      승인 2019.06.11 15:16:00     

사용하지 않고 방치돼 해안 경관을 해치는 해안초소 등에 대한 정비가 이뤄진다.

제주특별자치도는 '해안경관 복원사업'을 오는 7월 말까지 추진할 계획이라고 11일 밝혔다.

이번 사업을 통해 해안변 주변경관을 저해하는 미사용 해안초소와 노후 해안데크 및 안전난간 6개소를 정비할 예정이다.

제주특별자치도는 월정, 애월(구엄, 고내), 하도, 행원 지역의 노후 해안데크 및 안전시설을 보수.보강하고, 하도 해안변의 방치된 음수대는 7월 말까지 철거할 계획이다.

특히, 해안가에 장기간 방치되고 있는 해안초소를 제주지방경찰청과 협의해 지난해 19개소에 이어, 올해는 총 9곳을 철거할 방침이다.

제주도 관계자는 "앞으로도 해안경관 저해 시설물을 지속적으로 정비해, 깨끗한 해안경관을 유지해 나가겠다"고 밝혔다.

한편 제주도는 지난 2017년과 지난해 각각 2억5600만 원과 3억 원을 투입해, 훼손.방치된 해안경관 저해 시설물을 정비한 바 있다.<헤드라인제주>

<저작권자 ⓒ 헤드라인제주(http://www.headlinejeju.co.kr)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홍창빈 기자 headlinejeju@headlinejeju.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