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제주도 북부-남부 광역소각장, 폐쇄 안한다

홍창빈 기자 headlinejeju@headlinejeju.co.kr      승인 2019.05.30 11:32:00     

제주도 전체적 소각로 시설용량 부족 문제, 지속운영 '확정'

제주에 소각로 시설 용량 과포화로 서귀포시 지역 가용성 생활쓰레기들이 소각처리되지 못하고 땅 속으로 매립되는 상황이 빚어지면서 논란이 커지고 있는 가운데, 제주특별자치도가 당초 제주시 구좌읍 동복리 환경자원순환센터가 완공되면 폐쇄할 예정이던 제주 북부와 남부 광역소각장에 대해 지속 운영하는 것으로 가닥을 잡았다.

제주도는 이같은 내용을 다음은 폐기물처리시설 활용 및 최적화 계획을 수립.확정했다고 30일 밝혔다.

이번 폐기물처리시설 계획은 최근 소각장으로 보내져야 할 서귀포시지역 가용성 생활쓰레기들이 읍.면 매립장에서 매립되는 것으로 알려져 파장이 일고 있는데 따라 결정된 것으로 풀이된다.

현제 제주에는 동복 소각시설이 완공돼도 예비 소각시설이 없어 소각시설의 고장 또는 수리 시 발생할 수 있는 생활폐기물 미수거 사태 및 처리난을 막기 위해 매립처리가 불가피한 상황이다.

이에 제주도는 매립을 최소화하기 위해 당초 200톤 규모 신규 소각시설을 짓는 방안을 검토했으나, 기존 소각시설이 존재함에 따라 이를 재활용하는 방안으로 가닥을 잡았다.

기존 소각시설은 동복 소각시설이 완공될 경우 단기적으로 북부환경순환센터에 아직 소각하지 못하고 야적돼 있는 압축포장폐기물 10만5000톤과 폐목재 4만9000톤을 우선 소각한다.

이어 현대화 공사를 거쳐 장기적으로는 일 200여톤이 발생하는 공공 처리시설 사업장 내 협잡물 등을 처리해 나간다는 방침이다.

이를 위해 제주도는 환경부 승인 및 지역주민과의 협의 절차를 거칠 예정이다.

제주도 관계자는 "도내 발생 가연성페기물의 안정적 처리와 불법폐기물의 부적정 처리를 예방하기 위해서는 기존 소각시설의 개선을 통한 지속 운영이 필요하다"며 소각시설 활용의 필요성을 설명했다.

한편 제주도에서 발생하는 1인당 1일 폐기물량은 2013년 1.63kg에서 2017년 1.93kg으로 증가했다.

전국평균 1인당 1일 폐기물량은 1.01kg으로 입도 관광객의 증가가 원인으로 분석된다.

특히, 소각대상 가연성폐기물은 2013년 194.6톤에서 2017년 319.4톤으로 64.1% 크게 증가했다.<헤드라인제주>

<저작권자 ⓒ 헤드라인제주(http://www.headlinejeju.co.kr)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홍창빈 기자 headlinejeju@headlinejeju.co.kr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