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제주대박물관, 개교 67주년 특별전...'제주고지도, 제주서 세계를 보다'

원성심 기자 headlinejeju@headlinejeju.co.kr      승인 2019.05.22 10:21:00     

제주대학교박물관(관장 오상학)은 제주대학교 개교 67주년을 기념해 오는 28일부터 7월31일까지 박물관 기획전시실(3층)에서 '제주고지도, 제주에서 세계를 보다'특별전을 개최한다.

이번 특별전은 제주도에서 처음으로 개최되는 제주고지도 전시 행사다.

조선시대에 제작된 제주도 지도와 일제강점기의 측량지도, 해방 이후 급변하는 제주모습을 그린 지도, 서양인이 그린 지도 등 다양한 제주도의 지도를 총 망라해 전시한다.

특히 이번 전시회는 도내․외 여러 기관에 소장된 다양한 제주고지도 100여 점이 한 곳에 모이는 뜻 깊은 자리다. '대동여지도(국사편찬위원회 소장)', '혼일강리역대국도지도(서울대 규장각한국학연구원 소장)', '영주산대총도(국립고궁박물관 소장)' 등 역사적 가치가 높은 지도를 한자리에서 만날 수 있다.

2.해동지도-중-제주삼현도.jpg
▲ 해동지도 중 제주삼현도. 자료=제주대박물관

전시는 '조선의 제주, 변방을 넘어서다', '식민지 근대를 넘어 새로운 공간으로', '타자의 눈에 비친 제주' 등 총 3부로 구성됐다.

제1부에는 '대동여지도', '혼일강리역대국도지도', '동여비고', '탐라지도병서', '영주산대총도', '삼읍도총지도' 등을 전시해 제주도에 대한 조선의 관심을 살필 수 있도록 했다. 이 지도들은 대부분이 관찬으로 제작됐고 대축척으로 정교하게 그려져 당시 지도가 행정이나 국방과 같은 실용적 목적으로 활용되었음을 확인할 수 있다.

제2부 일제강점기의 '1:5만 지형도', '제주도지질도' 등과 해방 이후 '1:5만 지형도], ]제주관광도]등이 전시된다. 일제강점기에 식민통치의 목적에 따라 제작됐던 지도들과 해방 이후 독자적인 지도제작의 기틀을 다졌던 지형도가 선보인다. 또한 1950년대 이후 제주가 관광지로 부각되면서 민간에서 활발하게 제작된 관광자원을 소개하는 관광지도를 전시하여 지도를 통해 근대 제주의 변화상을 살필 수 있다.

3.제주관광도.jpg
▲ 제주관광도. 자료=제주대박물관. ⓒ헤드라인제주

제3부에는 16세기 이후 서양 지도에 등장하는 제주가 'Fungma', 'Quelpaerts', 'mogan' 등으로 표기되고 있는 다양한 지도들이 전시되어 서양의 제주 인식의 변화 모습을 엿 볼 수 있다.

특별전 개막식은 오는 28일 오후 3시 박물관 1층에서 개최되며 '대동여지도 목판화 체험'과 '대동여지도 18첩 접기 체험' 등 교육 프로그램도 함께 운영된다. 참가자에는 '제주삼현도' 복제품을 기념으로 제공할 계획이다.

한편 이번 특별전은 2019 대학박물관 진흥지원 사업(문화체육관광부 주최)의 일환으로 개최되며 이후 전시와 연계해 6월14일에는'고지도에서 제주를 읽다'학술대회가 열리 예정이다.

또한 중․고등학생을 위한 '제주고지도를 새기다' 자유학기제 프로그램도 운영한다.

오상학 박물관장은 "고지도에는 과거 땅의 모습이 아로새겨져 있어 그 자체로 역사의 기록이 된다. 제주고지도에는 제주 사람들의 신념과 가치, 주변 세계에 대한 꿈과 희망이 스며있다. 이번 특별전에는 현존하는 제주고지도를 모두 한 자리에 모아 전시하는데 심혈을 기울였다. 과거 제주 사람들의 삶터 모습이 담겨져 있는 제주고지도 속에서 현재의 제주를 반추하고 미래의 제주 모습을 그려보는 시간이 되길 바란다"고 말했다.<헤드라인제주>

4.조선왕국전도.jpg
▲ 조선왕국전도. 자료=제주대박물관 ⓒ헤드라인제주

<저작권자 ⓒ 헤드라인제주(http://www.headlinejeju.co.kr)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원성심 기자 headlinejeju@headlinejeju.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