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제주도, 러시아와의 교류활성화 제안

홍창빈 기자 headlinejeju@headlinejeju.co.kr      승인 2018.11.08 16:42:00     

'제1회 한-러 지방협력 포럼서 무역.인적 협력 강화 논의

c55dc24b-5448-42e8-a8a2-912.jpg
제주특별자치도는 8일 경상북도 포항시에서 개최된 '제1회 한-러 지방협력 포럼'에 참가해 러시아와의 교류 활성화 방안을 모색한다고 밝혔다.

'함께하는 한-러, 함께 여는 미래'라는 주제로 개최되는 이번 포럼에서는 한-러를 잇는 지방정부의 역할과 도전에 대한 중점 논의가 진행 중이다.

이는 문재인 대통령과 푸틴 대통령이 지난해 9월 한국과 러시아 정상회담에서 합의되고, 지난 6월 정상회담에서 공식 발표된 것으로 양국 지방정부 간 경제·통상, 교육, 교육·과학, 문화·관광 등의 분야에 한국과 러시아가 공동으로 번영할 수 있는 토대를 마련하는 계기가 될 것으로 전망된다.

제주도에서는 전성태 행정부지사가 참석, 이날 오전 11시 포스텍 국제관 소회의실에서 사할린 경제개발국장을 만나 자매도시로서 제주–사할린 간 우호교류 강화에 대해 논의했다.

이어 이날 오후 2시에는 포항시청 대회의실에서 진행될'지방정부 서밋'에 참가해 제주와 러시아 간 교류활성화를 위한 제안 발표했다.

전 부지사는 제주의 농축산물과 사할린의 수산물을 서로 수출입해 무역을 활성화시키고, 사할린 한인 동포를 제주의 대표 문화축제인 탐라문화제에 매년 초청해 인적 교류활동 계획에 대해 설명했다.

러시아 대표포럼인 '동방경제포럼'에 제주가 정기적으로 참여해 국제자유도시 및 특별자치도의 경험과 노하우를 공유하고, 제주포럼에 러시아 '발다이 클럽' 대표단을 정기적으로 초청·교류하는 방안도 제안했다.

한편 지난 7일부터 오는 9일까지 3일간 진행되는 이번 포럼에는 국내 17개 시·도지사와 러시아연방 9개 주지사(사하공화국, 연해주와 하바롭스크주, 캄차카주, 아무르주, 사할린주, 유대인자치주, 추코트카주, 마가단주)를 비롯해 전문가, 기업인 등이 참가하고 있다.<헤드라인제주>

<저작권자 ⓒ 헤드라인제주(http://www.headlinejeju.co.kr)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홍창빈 기자 headlinejeju@headlinejeju.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