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예기치 못한 재난상황, 도시공원 방재기능 활성화해야"

홍창빈 기자 headlinejeju@headlinejeju.co.kr      승인 2018.09.14 17:11:00     

최근 예기치 못한 재난 발생이 잦아지고 있는 가운데, 효율적?탄력적 재난대응을 위해 도시공원의 방재기능을 활성화할 수 있는 방안이 제기됐다.

제주연구원 박창열 책임연구원은 14일 발간된 기본과제 연구보고서 '제주지역 도시공원의 방재기능 활성화 방안'에서 도시공원의 방재기능 활용방안을 제시했다.

박 연구원은 "최근 일본 오사카 태풍 피해처럼 예측하기 어려운 재난 상황에는 선진 방재체계에도 불구하고 주민들의 피해와 불편이 크게 나타난다"면서 "따라서 제주도는 재난 발생 시 고립될 가능성이 크고 관리대상도 광범위하므로, 제주도 전역에 이용가능한 시설들을 재난의 사전대비와 대응체계 구축에 활용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그는 제주지역 도시공원의 방재기능을 활성화하기 위한 방안으로, 먼저 도시공원의 방재기능 도입을 위한 제도적 장치를 마련하고, 제주도의 지형 및 지질 특성 등을 고려한 요소기술과 설치기준 등을 마련해 나가야 한다고 주장했다.

또 "제주도의 구호 및 지원 한계, 광범위한 관리대상 등을 극복하기 위해서는 도 전역의 도시공원을 방재거점으로 지정해 방재축으로 활용할 필요가 있다"고 밝혔다.

박 연구원은 이어 "도시공원의 일반적 기능인 휴식, 체육 등에 방재 및 안전기능을 도입해 공원 미집행률 제고와 도시계획시설로서의 공원 위상 강화해야 한다"고 제언했다.

또 소방차 진입 환경 등이 열악한 지역 주변의 도시공원에 소방 방재기능을 보완하고, 도시재생사업 및 관련 계획 수립시 공원?녹지 등 오픈스페이스의 방재기능 강화해야 한다고 덧붙였다.

박 연구원은 "최근 예기치 못한 재난 발생이 잦아지고, 그 규모도 확대되고 있으므로, 전통적 방재시설에 더해 보완적 수단으로써 기존 시설의 다목적 활용방안을 모색해야 한다"면서 "제주도 전역에 분포되어 있는 크고 작은 도시공원에 방재기능을 활성화해 재난대응 및 복구 시 활용해 도민과 관광객들의 피해와 불편을 최소화할 필요가 있다"고 말했다. <헤드라인제주>

<저작권자 ⓒ 헤드라인제주(http://www.headlinejeju.co.kr)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홍창빈 기자 headlinejeju@headlinejeju.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