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표선도서관 , 길 위의 인문학으로 풍성한 여름

표선면 rnrqh1004@korea.kr      승인 2018.07.20 14:45:00     
(사진)표선도서관 길 위의 인문학.jpg

표선도서관(면장 정건철)에서 길 위의 인문학 프로그램이 도서관 이용자들의 높은 호응을 얻고 있다.

문화체육관광이 주최하고 한국도서관협회 주관하는 공공도서관 길 위의 인문학 프로그램은 ‘잃어버린 시간을 찾아서 – 제주’라는 주제로 이달 16일 첫 강의를 시작했다.

프로그램은 총 4차시이며 사진으로 보는 제주의 옛이야기(서재철 관장), 사라져가는 제주어(강영봉, 김미진), 항파두리 항몽유적지 – 역사의 시간을 찾아서(김일우), 제주 유배의 역사를 찾아서(양진건, 오태진, 김진철) 등 다양하고 흥미로운 주제로 구성되었다. 또한, 토론과 시 쓰기, 캘리그라피로 감상 표현하기 등 후속모임을 연계해 수강자들이 참여할 수 있도록 했다.

성인을 대상으로 하는 길 위의 인문학과는 별도로 ‘어린이를 위한 길 위의 인문학’을 추가 개설해 그림책 속 제주어를 읽기 수업도 진행한다. 제주그림책연구회 회장을 역임하는 김정선 강사는 참여형 수업인 ‘제주 이야기로 팝업북 만들기’를 통해 참가 학생들에게 캐릭터를 설정하고 스토리를 구성하는 과제를 부여하고 수업을 지도한다.

길 위의 인문학 프로그램을 통해 표선 지역 주민들의 인문학적 갈증을 해소하고 올여름 문화적으로 풍요로운 계절을 맞이할 것으로 기대한다.

프로그램 참여 신청 및 기타 자세한 내용은 표선도서관에 전화(064-760-3755) 또는 방문하여 문의할 수 있다. <시민기자뉴스>

<저작권자 ⓒ 헤드라인제주(http://www.headlinejeju.co.kr)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표선면 rnrqh1004@korea.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