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문대림 "원희룡 팬클럽 정치개입 심각...저와 모 인사 연대설은 흑색선전"

원성심 기자 headlinejeju@headlinejeju.co.kr      승인 2018.03.13 16:19:00     

문대림 더불어민주당 제주도지사 예비후보측은 13일 대변인 논평을 통해 "원희룡 제주도지사 팬클럽 ‘프랜즈원’의 정치개입이 도를 넘고 있다"고 주장했다.

문 예비후보측은 "모 언론기사에 따르면 원희룡 제주도지사의 팬클럽 ‘프랜즈원’이 가입 의사를 밝히지 않은 사람들에게 행사 안내문자 발송과 함께 참여를 독려하고 있다고 한다"고 강조했다.

문 예비후보측은 이어 "게시물에 문대림 예비후보와 모 인사와의 연대설을 제기, 무차별적으로 유포하면서 문대림 예비후보를 의도적이고 노골적으로 깎아내리는 등 흑색선전의 도구로 이용하고 있다"고 비판했다.

'모 인사'가 누구인지, 유포되는 '연대설'의 내용에 대해서는 언급하지 않았다.

문 예비후보측은 "개인정보 제공 동의도 받지 않고 사실 확인도 하지 않은 채 '카더라' 통신을 마치 진실인 냥 온라인상에 무차별 살포 하고 있는 프랜즈원의 계정을 폐쇄하고 원희룡 도지사는 즉각 해명하라"고 촉구했다. <헤드라인제주>

<저작권자 ⓒ 헤드라인제주(http://www.headlinejeju.co.kr)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원성심 기자 headlinejeju@headlinejeju.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