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3월 한라산, '눈꽃' 장관..."아직도 한 겨울이네"

원성심 기자 headlinejeju@headlinejeju.co.kr      승인 2018.03.10 22:31:00     

1.jpg
▲ 3월 한라산 '눈꽃' 설경. <사진=한라산국립공원>
한라산에 무빙(霧氷), 즉 상고대가 활짝 피면서 눈꽃 설경을 연출하고 있다.

10일 한라산국립공원에 따르면 9일 한라산 어리목 광장 일대는 숲에 머물던 안개가 기온이 내려가면서 상고대를 만들어 장관을 이루고 있다.

밤사이 어리목광장에 떠돌던 미세한 물방울이 영하의 기온으로 떨어지자 나뭇가지뿐만 아니라 돌과 나무 표면에 다양한 모양의 얼음 알갱이들을 연출했다.

어리목광장을 찾은 탐방객들도 한라산에서만 볼 수 있는 3월 눈꽃 설경에 감탄을 자아냈다.

상고대는 영하의 온도에서 대기 중에 있는 안개.서리 등의 미세한 물방울이 나무에 맺히면서 생기는 것으로, '나무서리'라고도 한다. <헤드라인제주>

2.jpg
▲ 3월 한라산 '눈꽃' 설경. <사진=한라산국립공원>
3.jpg
▲ 3월 한라산 '눈꽃' 설경. <사진=한라산국립공원>
4.jpg
▲ 3월 한라산 '눈꽃' 설경. <사진=한라산국립공원>

<저작권자 ⓒ 헤드라인제주(http://www.headlinejeju.co.kr)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원성심 기자 headlinejeju@headlinejeju.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