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설 명절 대비 물가점검반 운영...공공요금 적정관리 추진

홍창빈 기자 headlinejeju@headlinejeju.co.kr      승인 2018.01.16 11:00:00     

제주도, 물가안정 대책 본격 추진

제주특별자치도는 물가관리 추진체계 구축을 위해 '물가대책 종합상황실' 설치.운영하고, 제주도청 경제일자리정책과장을 물가안정 책임관으로 지정 및 물가동향 파악 등 현장점검을 강화한다고 16일 밝혔다.

행정시, 유관기관, 소비자단체 등 '합동 물가점검반' 구성.운영하고, 계도활동을 추진한다.

점검반은 식당, 편의점, 이.미용실 등 개인서비스업 중심으로 애로사항을 수렴하게 된다.

또 물가안정 사회분위기 조성을 위해 상인회와 간담회, 캠페인 개최, 자율적인 물가안정 분위기를 확산해 나간다는 계획이다.

설 연휴를 대비해 오는 3월18일까지를 물가안정 특별대책기간으로 정하고, 물가 동향파악 및 불공정 거래 행위 단속 등 현장활동을 실시한다.

전통시장 성수품 할인판매 실시 및 주정차 허용구간 확대하고, 물가모니터요원 등 활용, 가격조사, 홈페이지 물가정보 제공하며, 서민생활 주요품목 30종에 대한 최신 가격 비교 공개하게 된다.

지방공공요금의 체계적 관리와 생필품 물가정보에 대한 소비자 활용도를 높여 가계부담을 완화한다는 방침이다.

지방공공요금은 소비자물가 영향 등을 고려해 적정한 수준의 요금 결정 등 합리적인 공공요금 관리체계 개선방안을 마련했다.

소비자물가지수, 산업별 가격파급효과와 연계한 사전심사(물가대책소위원회)를 실시하고, 지방공공요금으로 인해 서비스 물가 등 인상 우려가 있는 만큼 인상이 불가피한 경우 단계적 실행 및 인상을 최소화한다.

아울러 생필품 물가정보 확인을 쉽게 하기 위해 스마트폰을 통해 매장에서 직접 가격정보 검색이 가능하도록 웹페이지를 오는 3월말까지 개발을 완료할 예정이다.

김현민 제주도 경제통상일자리국장은 "최저임금 인상에 따른 서비스 물가 급증 우려에 따라 설 대비 물가안정대책을 조기에 추진해 서민생활 안정을 도모할 계획이다"라고 밝혔다.<헤드라인제주>

<저작권자 ⓒ 헤드라인제주(http://www.headlinejeju.co.kr)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홍창빈 기자 headlinejeju@headlinejeju.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