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대착오적 돌고래쇼 중단하고 불법포획 돌고래 방류하라"
상태바
"시대착오적 돌고래쇼 중단하고 불법포획 돌고래 방류하라"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핫핑크돌핀스, H건설 본사서 P랜드 돌고래쇼 중단 촉구 기자회견
해양환경단체 핫핑크돌핀스는 23일 H건설 본사 앞에서 P랜드의 돌고래쇼장 폐쇄를 촉구하는 기자회견을 진행했다.ⓒ헤드라인제주
해양환경단체 핫핑크돌핀스는 23일 H건설 본사 앞에서 P랜드의 돌고래쇼 중단을 촉구하는 기자회견을 진행했다. ⓒ헤드라인제주

해양환경단체 핫핑크돌핀스는 23일 목요일 서울 서초구 우면동 H건설 본사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H건설은 시대착오적인 돌고래쇼장 제주 P랜드를 폐쇄하고 불법으로 포획한 돌고래들을 야생으로 방류하라"고 촉구했다.

P랜드는 지난 2012년 돌고래 불법포획으로 재판에 넘겨졌고, 2013년 대법원에서 몰수형이 확정돼 쇼에 동원되던 돌고래 삼팔, 춘삼, 태산, 복순이를 고향 제주 바다로 돌려보낸 바 있다.

하지만 이들의 동료인 비봉이는 너무 오래전에 잡혔다는 이유로 검찰이 재판에 넘기지 않아 바다로 돌아가지 못하고 지금까지도 동물쇼에 동원되고 있는 상황이다. 

검찰은 지난 2012년 P랜드 기소 당시 2009년 이후 불법포획된 남방큰돌고래들을 재판에 넘겼으나, 비봉이는 2005년에 포획된 개체이므로 재판 대상이 되지 못했다. 

P랜드의 돌고래쇼. 사진제공=핫핑크돌핀스ⓒ헤드라인제주
P랜드의 돌고래쇼. 사진제공=핫핑크돌핀스 ⓒ헤드라인제주

핫핑크돌핀스는 "기소 당시 불법포획된 모든 남방큰돌고래들을 재판에 넘겼더라면 비봉이는 동료들과 함께 바다로 돌아가 잘 지내고 있었을 것"이라면서 "현재 비봉이는 조련사의 지시에 불응하며 돌고래쇼를 거부하는 모습을 여러 차례 보이고 있다. 어느날 갑자기 바다에서 납치되어 감옥과도 같은 수조에 감금된 채 16년 동안이나 매일같이 착취당하고 있으니 쇼를 거부하는 것도 당연한 상황"이라고 비판했다.

이어 "비봉이는 지금도 이곳에서 돌고래쇼와 번식에 이용되고 있다. 비좁은 수조에서 돌고래들은 제대로 살지 못하고 계속해서 죽어가고 있다"며 "1986년 개장한 P랜드에서 죽은 돌고래는 지금까지 30마리가 넘는 것으로 추정된다"고 설명했다.

또 "특히 개체수가 얼마 남지 않은 제주 남방큰돌고래 보전을 위해 비봉이는 하루속히 바다로 돌아가야 한다"며 "전체 남방큰돌고래 개체수 약 130마리 중에서 비봉이가 바다로 방류되어 한 마리라도 추가된다면 종 전체의 보전에 큰 역할을 하게 될 것"이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불법포획된 보호종 돌고래가 여전히 사설 수족관에서 동물쇼에 이용되고 있다는 사실 자체가 비윤리적이며, 매우 부끄러운 일"이라며 "남방큰돌고래는 멸종위기 준위협종으로서 국제 보호종이며, 해양수산부는 해양보호생물로 지정해놓았으나, P랜드라는 동물학대시설이 사설 기업이라는 이유 때문에 한국 정부는 아무런 조치를 취하지 못하고 있다"고 꼬집었다.

핫핑크돌핀스는 "비봉이의 나이는 약 27살로 추정되는데, 이는 야생 돌고래의 수명을 약 40살로 잡았을 때 이제는 돌고래쇼에서 은퇴해야 할 나이에 해당한다. 억울하게 붙잡힌 채 동료 돌고래들의 귀향을 지켜봐야만 했던 비운의 돌고래 비봉이는 '죽음의 감옥'에서 벗어나 바다로 돌아가야 한다"며 "H건설은 P랜드의 돌고래쇼장을 폐쇄하고 돌고래들을 바다로 방류하라"고 촉구했다.

한편, H건설은 지난 2017년 1월 제주 P랜드를 800억원에 인수했으며 P리솜으로 개명해 현재까지 돌고래, 원숭이, 바다사자 등을 이용한 동물 쇼를 이어가고 있다.

P랜드에 감금되어 있는 돌고래는 비봉이 외에도 아랑이, 바다, 태지가 있다.  <헤드라인제주>

핫핑크돌핀스는 불법포획된 돌고래 비봉이가 조련사의 지시에 불응하고 있다고 주장했다. 사진제공=핫핑크돌핀스 ⓒ헤드라인제주
핫핑크돌핀스는 불법포획된 돌고래 비봉이가 조련사의 지시에 불응하고 있다고 주장했다. 사진제공=핫핑크돌핀스 ⓒ헤드라인제주
P랜드 돌고래 쇼에 동원된 비봉이 ⓒ헤드라인제주
P랜드 돌고래 쇼에 동원된 비봉이. 사진제공=핫핑크돌핀스 ⓒ헤드라인제주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딥페이크등(영상‧음향‧이미지)을 이용한 선거운동 및 후보자 등에 대한 허위사실공표‧비방은 공직선거법에 위반되므로 유의하시기 바랍니다.(삭제 또는 고발될 수 있음)
댓글수정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