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태풍 '타파' 강풍.호우경보 발령...600mm↑ '물폭탄'

원성심.홍창빈 기자 headlinejeju@headlinejeju.co.kr      승인 2019.09.21 13:04:00     

제주도 강한 비바람...22일 오후 2~3시 '최근접' 통과
항공기 운항 차질 예상...제주도, 비상체제 돌입

1.jpg
2.png
▲ 제17호 태풍 '타파' 현재위치와 예상 이동경로.
[종합] 주말인 21일 제17호 태풍 '타파(TAPAH)'의 영향을 받기 시작한 제주도 전역에 호우.강풍 경보가 발령된 가운데, 비바람이 점차 강하게 일고 있다.

이날 오전 11시를 기해 제주도 남쪽 먼바다에는 태풍경보가, 제주도 전역에는 강풍경보와 호우경보가 내려졌다.

현재 최대순간풍속은 마라도 27.2m/s, 애월읍 새별오름 25.4m/s를 기록하고 있다.

해상에는 풍랑경보가 발효된 가운데 매우 높은 파도가 일고 있다.

중심기압 970헥토파스칼(hPa)에 초속 35~37m의 강풍을 동반한 중형급의 이 태풍은 21일 오전 10시 현재 일본 오키나와 서쪽 약 220km 부근 해상에서 시속 24km 속도로 북북서쪽으로 이동 중이다.

일요일인 22일 오전 9시에는 서귀포시 남남서쪽 약 220km 부근 해상까지 접근하고, 이날 오후 제주도를 통과할 것으로 전망되고 있다.

이어 이날 밤 9시에는 부산 남쪽 약 40km 부근 해상까지 북상하고, 23일에는 독도 독도 해상을 거쳐 일본 삿포로 쪽으로 빠져나갈 것으로 보인다.

제주도 최근접 시간은 서귀포시는 22일 오후 2시(태풍 중심에서 70km 거리), 제주시는 오후 3시(90km 거리)로, 이 시간대가 최대 고비가 될 전망이다.

제주도는 현재 바람이 점차 강해지고 있고, 아침부터 매우 강한 비가 내리고 있다.

기상청은 22~23일 제주도에는 200~400mm, 많은 곳은 600mm 이상의 많은 비가 내릴 것으로 예상된다고 밝혔다.

특히 초속 30~40m의 강풍과 함께 시간당 30~50mm의 폭우가 쏟아지는 곳도 있겠다고 예보했다.

해상에는 5~9m의 높은 파도가 일고, 거센 비바람이 몰아치면서 침수 및 시설물 피해가 우려되고 있다.

22일부터 제주를 기점으로 하는 여객선 운항이 전면 중단된 가운데, 제주국제공항의 항공기 운항도 오늘 오후부터 차질이 예상된다.

또 태풍경보가 발효되는 22일에는 제주공항의 항공기 운항이 전면 중단될 것으로 예상되고 있다.

태풍 북상에 따라, 이번 주말 예정됐던 제주해녀축제를 비롯해 각종 행사는 줄줄이 취소됐다.

한편, 제주특별자치도 재난안전대책본부는 태풍 북상에 따라 비상체제 대비에 나서고 있다. <헤드라인제주>

<저작권자 ⓒ 헤드라인제주(http://www.headlinejeju.co.kr)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원성심.홍창빈 기자 headlinejeju@headlinejeju.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