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제주도의회 행정사무조사 증인심문, 전직 도지사 2명 제외

홍창빈 기자 headlinejeju@headlinejeju.co.kr      승인 2019.06.27 13:48:00     

7월15일 증인심문 실시...증인 및 참고인 45명→37명

원희룡 제주도지사 등 주요 증인들의 불참으로 연기된 대규모개발 사업장 특혜의혹 규명을 위한 제주도의회 행정사무조사가 내달 15일 실시된다.

제주특별자치도 대규모개발사업장에 대한 행정사무조사특별위원회(위원장 이상봉)는 27일 제9차 회의를 개최하고, 오는 7월15일 증인심문을 진행키로 결정했다.

위원들은 당초 이날로 예정됐던 5개 사업장 증인 신문 조사는 주요 핵심 증인 등이 불출석 사유서를 제출함에 따라, 해당 증인 등에게 재차 출석을 요구해 충실한 답변을 듣기 위해 증인 신문 조사 일정을 7월 15일로 변경하고 37명(증인 34명, 참고인 3명)에 대해 출석을 요구키로 했다.

당초 특위는 원 지사 등 전.현직 도지사 3명과 전직 공무원, 제주국제자유도시개발센터(JDC) 문대림 이사장 등 관계자 9명 등 총 45명을 증인으로 출석시키려 했으나, 전직 도지사 2명이 건강을 이유로 불출석 사유서를 제출함에 따라 이를 고려해 출석 명단에서 제외키로 했다.

또 전직 공무원 중 증인심문이 아닌 별도로 진술을 들을 수 있는 경우 출석 대상에서 제외했다.

이와 함께 위원회는 오는 7월 16일부터 7월 19일까지 4일간 17개 대규모 개발사업장에 대한 현황파악과 현장을 실태를 확인하기 위해 현장방문조사계획의 건을 채택했다.

이상봉 위원장은 "오는 7월15일로 예정된 제10차 특위 회의에 주요 5개 대규모 개발사업장에 대한 증인 신문 조사 활동을 위해 출석 요구 받은 증인 등은 반드시 출석에 협조해 주시길 간곡히 부탁드린다"고 말했다.<헤드라인제주>

<저작권자 ⓒ 헤드라인제주(http://www.headlinejeju.co.kr)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홍창빈 기자 headlinejeju@headlinejeju.co.kr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