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제주 해안가서 멸종위기 돌고래 '상괭이' 사체 발견

신동원 기자 headlinejeju@headlinejeju.co.kr      승인 2019.04.05 20:33:00     

제주해양경찰서는 5일 오후 2시께 제주시 조천읍 북촌리 해안가에서 멸종위기 보호종 돌고래인 상괭이 사체가 발견됐다고 밝혔다.

해안가 정화활동을 벌이던 주민에 의해 발견된 이 사체는 몸길이 85cm, 무게 약 15kg으로, 암수 구별이 어려울 정도로 부패가 진행된 상태였다.

불법 포획의 흔적도 발견되지 않았다.

제주대학교 돌고래연구팀 김병엽 교수는 "이번에 발견된 돌고래는 사후 20~30일정도 경과한 것으로 추정된다"고 말했다.

제주해경 관계자는 "상괭이는 국제보호종인 만큼 바다에서 부상당한 것을 발견하거나 조업 중 그물에 걸렸을 때에는 조속히 구조될 수 있도록 해양경찰에 신고해 달라"고 당부했다. <헤드라인제주>

<저작권자 ⓒ 헤드라인제주(http://www.headlinejeju.co.kr)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신동원 기자 headlinejeju@headlinejeju.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