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굿네이버스 제주지부, 제 11회 희망편지쓰기대회 진행

홍창빈 기자 headlinejeju@headlinejeju.co.kr      승인 2019.03.14 18:10:00     

국제구호개발 NGO 굿네이버스 제주지부(지부장 류경희)는 3월부터 5월 31일까지 제주도 내 109개교 3만 7천여 명의 초등학생을 대상으로 '제11회 굿네이버스 희망편지쓰기대회'를 진행한다고 14일 밝혔다.

2009년부터 시작된 굿네이버스 희망편지쓰기대회는 미래의 주역인 아이들이 도움이 필요한 친구들의 편에서 생각하고, 나눔을 실천하는 법을 배우는 대한민국 대표 나눔인성교육이다.

굿네이버스 희망편지쓰기대회를 참여하고 싶은 학생은 미나의 영상을 가족과 함께 시청하고, 희망편지를 작성해 학교에 제출하면 된다. 전국대회 수상자에게는 해외 자원봉사활동의 기회가 주어진다. 이번 대회는 학교뿐만 아니라 굿네이버스 온라인 페이지(hope.gni.kr)를 통해서도 참여할 수 있다.

이번 대회의 주인공은 방글라데시에 사는 M양(9.여)이다. M양은 아버지가 장폐색증을 앓게 된 후부터 학교 대신 담배공장에서 일하며 가족의 생계를 책임지고 있다. 일을 마친 후에는 매일 야간공부방에서 선생님의 꿈을 이루기 위해 힘겹게 학업을 이어가고 있다. M양의 사연이 담긴 영상은 온라인 페이지에서 확인할 수 있다.

류경희 굿네이버스 제주지부장은 “제주도에서는 지난해 희망편지쓰기대회에 107개교, 3만 6천여 명의 학생이 참여해 지구촌의 어려움을 겪는 친구들을 위한 희망편지를 전달했다”며, “이번에도 제주도 내 많은 아동들이 희망편지쓰기대회에 참여해 나눔의 중요성을 인식하고 나눔을 직접 실천하는 기회가 됐으면 한다”고 전했다.

한편 올해 대회부터는 희망편지쓰기대회에 참여한 아동과 가족을 대상으로 캐리TV의 주인공(캐리, 엘리, 루시, 캐빈)과 함께 '희망톡톡(TALK TALK) 안무 챌린지'이벤트를 진행한다.

'희망톡톡 안무 챌린지'를 시청하고, 친구 또는 가족과 도전하는 모습을 영상으로 촬영해 해시태그(#희망편지쓰기대회, #희망톡톡안무챌린지)와 함께 인스타그램 또는 유튜브에 업로드하면 된다.

우수작품으로 선정된 참가자에게는 유튜브 캐리TV 채널의 방송 출연 기회가 주어지며, 안무 영상은 희망편지와 함께 방글라데시의 미나에게 전달될 예정이다. 온라인 페이지의 영상 업로드 기능은 해시스냅의 재능 나눔으로 제작됐다.<헤드라인제주>

<저작권자 ⓒ 헤드라인제주(http://www.headlinejeju.co.kr)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홍창빈 기자 headlinejeju@headlinejeju.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