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제주 시간당 70mm 폭우...침수 피해, 고립사고 속출

신동원.홍창빈 기자 headlinejeju@headlinejeju.co.kr      승인 2018.09.13 17:52:00     

호우경보 속 제주도 300mm '물폭탄', 곳곳 피해 이어져

2.jpg
▲ 13일 호우경보가 발효된 제주도에 시간당 최고 70mm의 폭우가 쏟아지며 곳곳에서 피해가 발생했다. 사진은 서귀포시 남원읍 수망리에서 발생한 차량 고립사고 현장.
[종합] 13일 호우경보가 발효됐던 제주도에 시간당 최고 70mm가 넘는 기록적 폭우가 쏟아지면서 서귀포시 남원읍과 표선면.성산읍 지역을 중심으로 침수 피해 등이 속출했다.

전날 밤 호우주의보가 내려진 제주지역은 13일 새벽부터는 동부지역을 중심으로 천둥.번개를 동한 강한 비가 쏟아지기 시작했다.

이날 오전 3시40분을 기해 제주도 동부지역에 이어 북부(제주시권), 남부(서귀포시권), 산간지역에 내려진 호우주의보가 호우경보로 대치됐다.

비는 약해졌다 강해졌다를 반복하며 시간당 30~70mm의 국지적 호우가 이어졌다.

호우경보가 모두 해제된 오후 4시를 기준으로 서귀포시 성산읍 327.9mm의 비가 내린 것을 비롯해, 성판악 335.0mm, 태풍센터(남원) 339.5mm, 표선 257.5mm, 송당 247.0mm, 산천단 233.5mm 등의 강수량을 기록했다.

또 제주시 131.7mm, 서귀포시 182.0mm의 비가 내렸다.

폭우는 동부지역인 남원읍과 표선면, 성산읍에 집중되면서 이 지역에서 피해가 속출했다.

전날 기상청의 기상예보와 달리 호우의 강도가 한층 강하게 나타나자, 제주특별자치도 재난안전대책본부는 이날 오전 재난대응상황을 비상 1단계로 격상하고 긴급대응에 나섰다.

그러나 시간당 최고 70mm가 넘는 폭우가 쏟아지는 곳에서는 순식간에 도로 하수가 범람하며 물바다를 이루고, 농경지는 물론 주택과 상가 등의 침수피해가 이어졌다.

제주도소방안전본부에 따르면 이날 오전부터 오후 4시까지 119에 접수된 침수피해만 60여건에 이른다.

빌라와 단독주택, 상가, 요양원, 축사, 초등학교 등에서 피해를 입은 것으로 파악됐다.

3.jpg
▲ 13일 제주도 전 지역에 폭우가 쏟아지며 비 피해가 속출했다. 사진은 침수피해를 입은 서귀포시 표선면 지역의 한 단독주택. ⓒ헤드라인제주
1.jpg
▲ 119구조대가 13일 광령천의 물이 갑자기 불어나 고립된 시민들을 구조하고 있다. ⓒ헤드라인제주
특히 이날 오전 10시 이전에 접수된 침수피해 30여건 중 28건이 남원읍 지역에서 발생한 것으로 나타났다.

갑자기 불어난 빗물에 차량이 오도가도 못하게 되면서, 차안에 사람들이 갇히는 등 고립사고도 9건 발생했다.

오후2시20분께에는 제주시 해안동 광령천 인근에서 호우에 하천 물이 불어나 문모씨(69) 등 2명이 고립됐다가 119구조대에 의해 구조됐다.

제주 전역에 내려졌던 호우특보는 이날 오후 3시30분 기준 모두 해제된 상태이나, 기상청은 기압골이 느리게 이동하고 있어 14일까지 다시 강한 비가 내릴 가능성이 있다고 예보했다.

한편 이달들어 제주에서도 국지적 호우가 자주 이어지고 있는데, 이달 첫 주말인 1일에는 서귀포시지역에 시간당 120mm의 기록적 폭우가 쏟아져 도로 곳곳이 범람하면서 차량이 떠내려가는 등의 많은 피해가 발생했다. <헤드라인제주>

1.jpg
▲ 13일 서귀포시 남원읍의 한 주택에서 많은 비로 마당이 침수되자 담을 뚫어 빗물을 내보내고 있다. <사진=헤드라인제주 독자 제공> ⓒ헤드라인제주

<저작권자 ⓒ 헤드라인제주(http://www.headlinejeju.co.kr)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신동원.홍창빈 기자 headlinejeju@headlinejeju.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