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안덕면 강태욱 농가, 국가균형발전위 '지역혁신가' 선정

홍창빈 기자 headlinejeju@headlinejeju.co.kr      승인 2018.08.23 16:19:00     

강태욱1.jpg
▲ 강태욱씨. ⓒ헤드라인제주
제주특별자치도농업기술원은 안덕면 화순리 강태욱 농가가 대통령직속 국가균형발전위원회(위원장 송재호)가 선정한 대한민국 지역혁신가 58명 중 한 명으로 선정됐다고 23일 전했다.

국내 지역혁신가는 사람 중심 국가균형발전을 실현하고 지역혁신체계의 구축 및 활성화를 위해 국가균형발전위에서 발굴하는 지역의 우수 인재를 말한다.

강씨는 국내최초로 화력 발전소 온배수를 시설농업에 활용해 냉난방 비용을 83% 이상 절감했고, 농업분야 국내 최초로 온실가스 감축 사업에 참여 약 5000톤의 이산화탄소 배출량 감축을 인정받아 최소 5000만원 이상 수익을 창출하기도 했다.

뿐만아니라, 산업통상자원부와 농촌진흥청 협업과제로 바닷물을 직접 활용할 수 있는 히트펌프를 공동개발 하는 등 혁신적인 농업기술을 개발하고 현장에서 실증 실적을 인정받았다.

그는 발전소 온배수를 활용해 국내 최초로 고급 어종인 붉바리, 돌돔, 다금바리 사육에 성공했으며, 이들 어종의 성장 속도를 획기적으로 단축시키는 데 성공함으로써 화력발전소 온배수가 '정부 6대 에너지 신산업'으로 선정되는 데 기여했다는 평을 받았다.

균형위는 지난 5~6월 문화예술, 생태환경, 과학기술, 교육복지 등 다양한 분야에서 혁신적이고 창의적 생각으로 새로운 가치를 창조해 지역을 변화시켜 나가는 지역혁신가를 찾기 위해 전국 시·도와 균형위 홈페이지를 통해 모두 297명을 추천 접수받고, 각 분야별 전문가로 구성된 심사위원회의 심사 절차를 거쳤다. 그 결과 △교육복지 11명 △문화예술 10명 △마을지역 10명 △산업창업 10명 △농업농촌 6명 △생태환경 5명 △사회혁신 3명 △과학기술 3명 등 다양한 분야에서 58명을 최종 선정했다.

시상은 다음달 6일 개최되는 '2018 대한민국 균형발전박람회'에서 실시될 예정이다.

강태욱 씨는 "발전소 온배수나 바닷물 열에너지 활용은 지구환경을 유지하며 농업 난방비 상승 문제를 해결해 낼 방안이 될 수 있을 것"이라며 "이번 선정을 계기로 제주농촌 환경보전을 위해 더욱더 관심 갖고 실천하도록 하겠다"고 소감을 밝혔다.<헤드라인제주>

강태욱2.jpg
▲ 강태욱씨. ⓒ헤드라인제주

<저작권자 ⓒ 헤드라인제주(http://www.headlinejeju.co.kr)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홍창빈 기자 headlinejeju@headlinejeju.co.kr